실로 오랜만에 써보는 리퍼로 갈아타기 시리즈이다

지금까지 열심히 리퍼에 대한 기본 지식들을 써내려갔는데
만족스럽지는 않겠지만
일단 내가 사용하는 범위 안에서
많이 사용되는 기능들에 대해 대강 훑고 지나갔다고 생각한다

근데, 가장 많이 쓰면서도 가장 소홀하게 여기는 하나의 기능을 넘겨짚고 갔다

바로 무엇이냐면
최종 결과물을 넘기게 되는 렌더링 과정이다

3과 4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여주는 것이 바로 이 과정인데
3에서는 어떻게 해도 하나의 파일만이 렌더링 되었던 것에 비해
4로 넘어오면서는 멀티파일 렌더링이 가능해졌다
(물론 음악 결과물만을 렌더링 하다 보니 실제 사용은 안해봤는데
큐베 5의 멀티 익스포트 기능을 가져온 것이라면 이거 꽤나 좋은 기능이다)

여튼 각설하고
사용한 범위 안에서만 설명을 하자면
익스포트 옵션에 파일 형식을 지정할 수 있는데
그래도 가장 많이 사용되는 형식인  WAV와 MP3를 놓고 설명하자

WAV는 별도의 인코딩 코덱 같은 것이 없어도 리퍼 자체적으로 변환되지만
MP3로 결과물을 만들기 위해서는 LAME 이라고 하는 인코더가 필요하다

 LAME 인코더 받으러 가기

일단 LAME 코덱은 받아서 깔아두자
Reaper 외에도 프리웨어로 mp3 익스포팅을 지원하는 경우에는 대부분 이 인코더를 요청한다 

1) 렌터링 창 열기
Reaper에서 렌더링(큐베나 뉀도는 익스포트) 방법은
 상단 메뉴 File --> Render
 단축키 CTRL + Alt + R

 



저런 창이 나타날 것이다
옵션을 하나씩 설명하자(일단 이번 렌더링 이야기는 4버전을 기준으로 진행된다)

2) Render


가장 위에 붙어 있는 저 메뉴는 
 Master mix(마스터 트랙의 결과물을 렌더링)
 Selected Tracks (렌더링하기 전에 선택해 놓은 트랙들 여러 파일로 렌더링)
 Master mix + Selected Tracks (선택해 놓은 트랙들과 마스터 트랙)

요렇게 3가지 종류로 지정 가능하다

3) Render 구간 설정



기본으로는 Time Selection으로 되어 있으나 셀렉션 베이스로도 가능하다
 * Time Selection으로 기본되어 있어도 설정된 시간은 프로젝트의 처음부터 끝까지임

4)  Rendering 경로, 파일명 지정



렌더링 받을 경로와 결과물 파일명을 지정할 수 있다
가령 멀티파일의 경우
위와 같이 설정하면 Hazzys 01, 02 요런식으로 되는 듯 하다

5) Render 파일 형식 지정



렌더링시 샘플레이트 비트수, 퀄리티 지정과 파일 포맷 지정가능하다
보면 대강 알 듯(솔직히 잘 안만진다 - 파일 형식 WAV, mp3 말곤....)

여기까지 따라오면 다음은



Render 1(2~ ) file(s)를 클릭하면 됨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이창 2011.09.11 12:56

    안녕하세요 잘지내셨나요?

    전 요즘 한참 미디 하다가 홈레코딩에 빠져있습니다.

    그런대 요 리퍼가 참좋긴한대 뭐 하나 작업했다하면

    이것저것 쓸대없는 파일이 와장창 생기더군요 설정으로 안생기게 할수도 있나요?

    • addr | edit/del Roomside 2011.09.14 11:09 신고

      넹, 암묵적인 지지로
      요번에는 BFD ECO를 지를 수준의 음원 수익도 챙겼고
      명절도 즐겁게 보냈습니다 ^^

      쓸데 없는 파일이라 하심은 피크데이터를 말씀하시는거 같네요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보통 녹음된 데이터 + 피크(파형)데이터가 하나 더 생깁니다

      결국 하나 녹음하면 파일은 2개가 생기죠
      녹음된 WAV 파일과 Peak 파일
      아쉽지만 Peak 파일을 제거하는 방법은 모르겠습니다
      (자동생성 아닌가 싶던데요)

      그렇지만 다 된 프로젝트에서
      사용했던 파일들만 따로 모을 수 있는 꼼수는 있습죠

      Reaper의 Save Project As 메뉴에 나오는 창에서
      파일이름, 형식 밑으로 나오는 체크박스에서
      Move all media into project directory 라는 것을 클릭하고
      새 폴더에 프로젝트를 저장하면
      만들어지는 새 폴더에는
      사용했던 파일들만 고스란히 옮겨 오게 됩니다
      (뉀도나 큐베 Pool에서
      Unused Media 를 수시로 제거하던 것과 비슷한 효과)

      그러고 보니 프로젝트 저장방법에 대한 것은
      설명이 없었네요....ㅠㅠ
      (이것도 포스트로 추가해야겠습니다)

  2. addr | edit/del | reply 이창 2011.09.17 00:33

    아 가르쳐 주셔서 감사합니다 ^^

    리퍼가 잡탬들이 좀 많이 생기는게 좀 불편하긴 하네요

    그리고 혹시 이번에 보컬레코딩을 하면서 느낀건대

    다이나믹마이크를 쓰다보니 소리가 조금씩 커지는 부분에선 마이킹을 하는게 어렵드라구요

    그 피크가 되지않게 적절하게 거리를 띄우는게 진짜 어려웠습니다 좀 가까이 띄우면 바로 피크뜨고 좀만 멀리 띄우면 빨아댕기는 소리가 확 줄어버리고

    고래서 리퍼에 있는 콤프를 쓰려고 하는대 이거 어떻게 조절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혹시 가르쳐주실수 있나요? ^^

    • addr | edit/del Roomside 2011.09.19 13:21 신고

      1. 일단 수음 방법에서 조절하는게 가장 좋긴 합니다

      핸드헬드 마이크(노래방 마이크)라면
      손과 입간격을 적절히 떼어가면서 노래를 불러주시면 되겠구요
      (이건 가수들 영상 보면 간간히 나오는....^^;;;)

      실지 녹음실에서도 컨덴서 쓸 때도
      엔지니어들이 그런 식의 주문을 하긴 합니다
      "지르시는 부분에서는 살짝 몸을 뒤로 빼주세요" 같은 주문요

      2. 보통 노래 한번을 끊지 않고 불러보고
      지르는 부분의 최대치에 맞춰서 게인을 조절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그 다음에 콤프렛샤를 써서 적절히 눌러주고 담아주면 되겠죠

      3. 수음때 피크가 떠서 찌그러진 소리는
      디지털 입력단에서 콤프렛샤를 걸어도 찌그러진 상태 그대로랍니다
      결국 수음에서 피크가 없는 상태 + 콤프렛샤의 사용
      이 적당한 방법이겠죠
      (아님 아웃보드 컴프렛샤를 쓰시는 것이 좀 이롭긴 합니다)

      4. 그것과 별개로 Reacomp 사용은
      요번에 베나시 실험하면서 한번쯤은 다뤄볼 기회 생기게
      만들어 보겠습니다 ㅠㅠ

  3. addr | edit/del | reply 이창 2011.09.19 20:47

    콤프레셔가 만능이 아니었군요 마이킹이란게 적절한 거리를 두는게 참 어렵더군요 이건 연습을 해야겠네요 ^^ 콘덴서마이크도 구입할려고 생각중입니다만 지금쓰는 다이나믹이 고렇게 싸구려는 아니라 좀 허전한 소리가 나긴하는대 그럭저럭 잘 쓰고있습니다.

    오늘은 리버브 무료vst를 구해서 이것저것 실험해봤습니다 이것도 자연스러운 소리를 뽑기가 쉬운게 아니더군요 항상 많은것 잘 배우고 갑니다 ~

    • addr | edit/del Roomside 2011.09.20 10:07 신고

      질문이 많아야 얻는게 많은것 같습니다 ^^
      제가 선무당같아서 많이 알려드리지 못하는게
      조금은 죄송스러울 정도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