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한 노래찬송가… Hymns

무명의 프로듀서이자 그냥 네티즌인 시노(시시한 노래)의 찬송가 연주 싱글이 발표된다

 무료 음악 프로그램들을 소개하는 궁상맞은 블로거 정도로 알려져 있는 시노는 초중고 12년동안 개근상을 놓쳐 본 적 없는 성실파 소시민으로, 2009년에 마치 찍어내듯 발표한 6장의 싱글들을 통해 날림 뮤지션이라는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번 싱글 ‘Hymns’는 시노의 친구들이나 지인들, 음악적으로 교류하는 인물이 전무한 만큼 모든 악기를 혼자 연주한 퓨전 찬송가(Hymns)이다.

 그의 편곡은 듣는 이의 귀를 집중시킬 만큼 아주 괴상하면서도 누구나 허전하게 감상할 수 있을 만큼 심플하다. 그의 신선하고 창조적인 영감은 우리의 인내심을 부드럽게 그러나 강하게 자극한다.

 이 싱글에서 죄 짐 맡은 우리 구주’, ‘나의 사랑하는 책’, ‘성도여 다 함께’, ‘빈 들에 마른 풀 같이’ 4곡의 가장 사랑받고 즐겨 부르는 찬송가 가 시노의 시시한 키보드와 다양한 악기가 함께 어우러져 탄생됐다.

 타이틀곡, ‘죄짐 맡은 우리 구주에서 시노의 간결한 건반과 기타는 짐진 느낌을 생각나게 하며, 자꾸 되풀이해서 듣고 싶을 정도로 묘한 중독성이 있는 편곡 또한 신기하다. 나머지 곡들에도 시노의 이러한 음악적 시시함과 헝그리함이 한곡 한곡 소리의 향기로 나타나는, 결코 쉽게 녹음한 앨범이 아님을 우리의 가슴으로 듣게 하는 음반이다.

Credit

Executive Produced by 시노 of Dogtune Station

Produced by 시노

-----------------------------

All songs Arranged & Programmed by 시노

A-Guitar_시노

Bass_시노 


Recording Studio_Dogtune Station

Recording by_시노

Mixed by_시노 

Mastering Studio_Dogtune Station

Mastering Engineer_시노

 

Jacket designed by 시노

-----------------------------------------------------------------


이번 보도자료는 기본적으로 베이스가 되는 다른 보도자료가 있었다

어차피 언론사나 기자들에게 뿌리는 보도자료가 아닌지라

이번에도 단순한 앨범 설명을 위한 낚시용 문구로 쓸까 했다가

'찬송가 앨범'으로 검색되어 나오는 매우 실력이 좋은 아티스트의 보도자료가 보여

많이 참고했다

(덕분에 회사에서 으례히 작성하는 보도자료와 조금 다른 표현들이 나오기도 했다)


보도자료는 다른 사람들이 낚이지 않도록 많이 배려해서 썼다

아무래도 공적으로 배포되는 보도자료라기 보다는 그냥 앨범 설명글이다 보니

최대한 없어보이는 표현과 내용들로 열심히 채워넣었지만

그게 사실이다....ㅡㅡ;;;;

'시시한 노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도자료] 시시한 노래 - Hymns  (0) 2010.01.20
[잡소리] 낮아짐에 관한 단상  (0) 2009.04.08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료 프로그램 크랙으로 엄청 돌릴 시절에
그루브에이전트로 보싸노바 미디 노트 찍고 슈퍼퀄텟의 스튜디오 드럼 패치로 바꾼 뒤
주 멜로디는 슈퍼 퀄텟으로 기타 넣은 다음
슈퍼퀄텟에 있는 로데스를 건반으로 깔고 기가 샘플에 있는 브라스만 갖고 떼웠는데

무료 프로그램으로는 그런 녀석들을 찾기 쉽지 않다
(무료 프로그램이 나쁘다는 이야기라기 보다는 슈퍼퀄텟이 먼치킨같은 녀석이었다....ㅡㅡ;;)

그 당시에 나오던 브라스는 도저히 표현할 길이 없는지라 그냥 될대로 되라는 식의
4밴드( - 건반, 드럼, 기타, 베이스) 형태만 갈 생각인데....

특히 슈퍼 퀄텟에 있던 기타는 무료 버전으로는 정말 나오지 않는 것이기에 손으로 뚱겼다가
지금 개피보는 형국이다

보싸노바를 표현하는 미디노트는 다행히 미리 미리 무료 공개되고 있는 미디루프들을 꽤 받아둔 것이 있어서
적당히 잘라 붙이기를 하고 노트를 좀 옮겨서 맘에 안드는 노트들을 살짝 수정해서 어떻게 만들었고
GM 패치 대응인지라
Kore Player 안에 있는 드럼패치를 이용했고

허접하게 들리는 EP 소리는 Proteus VX의 Tiny EP(맞을걸?)이다

추후 기타는 다시 한번 쳐야 하겠지만
일단 스케치 버전 공개....!!


PS> 아! 지난 번 뼈대도 다 완성되지 않은 상태로 공개했던
 '성도여 다 함께'의 얼렁뚱땅 믹스버전도 덩달아 공개....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는 어찌 올라갔다!
포딕스에 올리려니 왠지 그럭저럭 완성된 음악을 올려야 할 것 같은 느낌이라서
골격도 제대로 안갖춰진 이번 스케치는 내심 올라가줬으면 하는 심정으로
한번 올려봤는데 이번에는 잘 올라갔다

여튼......

Best Service의 Classic Composer 2 팩에서 나온 스트링과 스트링+우드윈드....
매우 쓸만하다!!

원래 논산 훈련소에서 행군할 때 머릿속에서 앵앵거리면서 돌아다니던
이미지의 느낌은 이것과는 조금 틀렸다
보이싱 역시도 좀 더 정직했다
G 코드 기반에 지금도 내 지식이 없는지라 정직한 편이지만
그때의 기억에 나왔던 소리는 완전 1-4-5 뿐이었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준비중인 것은 바로 찬송가 연주....이다

뭐, 어차피 몇번이나 반복해서 이야기 했던 것이고
그다지 새로울 것도 없지만

이미 공개했던 바와 같이 곡을 재활용할 것은 노골적으로 밝혔고
한곡은 지난 번에 썼던 곡을 그대로 다시 재활용하고
또 같은 곡을 다른 버전으로 편곡하는 것을 이야기 했었다
'나의 사랑하는 책' - 2트랙

이건 전에 썼던 포스트에 공개해놓았으니 들어볼 수 있다

그리고 그 외에 '풍악을 울려라' 버전의
'빈들에 마른 풀 같이'  - 1트랙 와

아바삘을 상상하며 만들었는데 봉삘이 나와버린
'주 예수 내 맘에 오심' - 1트랙

디지털 공개는 얼마 하지도 않는 저작권료를 피해가고자 
옛날부터 구상하던 분위기와 느낌이 있다 보니 직접 작편곡 다시한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 1트랙

그리고 Dogtune에서는 옛날 유료 프로그램으로 만들었던 곡을 한다고 이야기 했지만
실상은 옛날 옛적 훈련소 시절 행군때 머릿 속에 맴돌던
'성도여 다 함께' - 1트랙
을 먼저 만들고 있는 중이라서
정작 원래 계획이었던 보싸노바 버전의 '죄짐 맡은 우리 구주'는 한참 뒤로 밀릴 것 같다
 허긴 이건 초대박 리얼한 브라스가 뒷부분을 흐려주면서 피치를 떨어줘야 하는데
기가 샘플 무단으로 사용하던 당시의 삘이 날 턱이 없다....ㅠㅠ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분명 이번 달에 발표한 10곡 안에 있는 2곡의 찬송가는
우려먹기위해 제작한
말 그대로 철권 얍쌉이(띄워놓고 무한 콤보) 같은 류의 속이 뻔히 보이는 음원이었다

그리고 그와 맞춰서 이렇게 사골우려먹듯 우려먹을 준비중이다....

이미 닳고 닳은 편곡인데
아직 기타랑 베이스가 없다....ㅡㅡ;;; 믹스는 전혀 안된 상태임

뭐 그 외에도 역시나
'받은 복을 세어보아라' 도 우려먹을 예정인데
이건 바뀐게 별로 없어서 올리기 민망하다...ㅡㅡ;;;;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LiTaNia 2009.12.16 11:47

    헉 중간에 잠깐 들린 목소리 비슷한거 혹시 AquesTone인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