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은 요번에 호갱테크 밟으면서 기변한
베가 5번의 넓은 액정에다 그려놓은 그림으로 스토리보드를 짰습니다
(그런 관계로 디테일 같은 것은 안드로메다....ㅠㅠ)



그리고 노래라는 특성상 후렴이 반복되는지라
그림을 재활용할 수 있음 좋겠다는 생각도 좀 있습니당

흉한 모습을 한 괴물이 있었어
사람들은 모두 그를 싫어 했어(요 정도 까지 나올 장면)
 - 몸에 가시가 삐죽 삐죽 난 모습을 그려주심 될 듯 합니다/ 그리고 이야기의 주인공 안내

 온통 가시로 뒤덮여 있어서

 - 제가 재주가 없어 뒷모습으로 그렸습니다만, 이건 알아서...^^;;;;

 사람들은 다가 갈 수 없었어
 - 외소하게 그려진 괴물과 손가락질 하는 사람들입니다
(이걸 잘 표현할 방법이 있었으면 합니다)

 다가 가면 멀어지고
(사람들이 가까이 오는 괴물을 보고 손사래 치면서 물러나는 중)

 멀어지면 돌던지고
(괴물에게 돌이 날라오는 장면)


 가시들은 거세지고 벗어 날 수 없는 내 꿈 속
(거울을 보고 자기 가시들을 확인함)

알아 알아 그게 나라는 걸 
 - 거울을 바닥으로 던쳐 깨뜨림
 

벗어나려 해도 떠날 수 없단 걸


달아 나려 달음질 해봐도 내 꿈 속의 나는 점점 더 흉해 지는 걸
(큰 거울의 반대 방향으로 달아나는 중임)

슬픈 눈을 가진 괴물이 있었어
(이 다음으로는 1절 장면 재탕이어도 좋겠지만
1절과 2절에서의 괴물이 조금 차별화 되었으면 합니다
같은 가사에 같은 장면으로 가더라도 괴물의 모양이나 특색이 좀 다른.....
 생각에는 1절의 괴물은 눈에 장난기가 있었고 가시가 위협적으로 길진 않았다면
 2절에서는 가시가 좀 더 길고 위협적이면서 눈에는 살기가 좀 있는 느낌으로)
여튼 그렇게
[떠나 갈 수 없는 내 꿈 속(여기선 큰 거울을 바라보는게 처음부터 나옴)] 까지 진행 

알아 알아 그게 나라는걸 벗어 나려 해도 떠날 수 없단 걸
(거울에서 또 다른 괴물이 나옴)

인정 하려 다가가려 해도
 - 괴물 2마리가 서로 안아보려고 다가감

가시에 찔려서 더욱 아파 지는걸


가시는 길어지고

 


점점 더 길어지고

 

그 힘을 잃어가고

후주 전반부

후주 뒷부분, Ending


이래저래 그림을 그리는 것이 제 영역은 아니라서
좀 어렵습니다만
설명이 더 필요한 부분은 알려주세요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모바일 버전에서는 아마도 들리지 않겠지만
사운드 클라우드에서는 또 올렸다 지웠다 하기가 좀 그래서
일단 이번에는
티스토리에 직접 올리는 방법을 쓰려 한다

개구리의 대모험
진행 과정으로 따지자면
개구리의 대모험은 누군가 쏘울풀한 여자보컬이 불러줄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일은 내 살아 생전에 일어나지 않을 듯 하니
그냥 내 보컬에 만족하고 살아야지 싶다

현대적인 악기들과 오케스트레이션이 들어가야 하나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그냥 EP와 워블 베이스들 말곤 그냥 국악기들로 밀고 끝이다
(절대 게을러 그런거라고 인정하지 않는다....ㅡㅡ;;;)




앞으로의 계획은, 버브 좀 더 자연스럽게 만지고
맨 뒷부분 "내가 언제"는 뺄까 고민중이다
(내가 하니깐 쌩뚱 맞다)

아주 흉한 괴물 이야기
이건 진행과정으로 따지자면
일단 그냥 스케치이다 ㅡㅡ;;;;
베이스도 중간에 코드 엇나갔지만 그냥 갈 것 같고
후반부엔 연출하고 가사로 풀어낼 능력이 없어서 그냥 이렇게....ㅡㅡ;;;
후주의 오케스트레이션이랑 첼로 들어가는 부분들은 고칠 예정


 
앞으로의 계획은, 과정상 코드 엇나간 베이스 다시 연주하고
첼로랑 후주 오케스트레이션 부분 다시 손보고
미디로 덧입히는 오케스트레이션에서 지금은 게리탄인데, 콘탁 스트링도 덧입히면
일단 얼추 녹음쪽은 완료일듯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거 미디로 찍어놔서 다행이었다고 본다
노래를 불러보고 얼추 안맞는 부분은 다시 피아노를 밀어야 겠다

그리고 브릿지 부분에서의 내용은 원래
온 몸의 가시가 길어져서  털로 변해서 다가가기 좋아진다는 내용인데
이걸 표현할 표현력이나 연출력이 전무하다
결국 그냥 흐지부지 끝내버릴 생각

그리고, 언제나 그렇지만 악기들이 많이 나와서 목소리를 묻어버려야 하는데
그냥 피아노 스케치 버전이라서 노래를 못한 것이 너무 티난다

노래를 잘하고 건반을 잘치는 사람이 있다면
이것도 맛이 있을거 같은데 지금의 내 기량으로는 허접하기 이를 데 없다
(곡은 마음에 드는데 뭐랄까 오체불만족 같은 상황이다)


Monster(Sketch Piano) by Dogtune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