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음악만들면서 절대로 집에서 레코딩이 불가능한 악기를 하나 꼽으라고 한다면
뭐니뭐니 해도 드럼이 가장 많이 거론될 것이다

일단 자체적으로 소리도 크고 울림도 많으며
필요한 마이크의 숫자만도 최소 5개부터 시작하니 말이다
그리고.....
왠만큼 잘치는 드러머가 칼박에 딱딱 잘 치는게 아닌 이상에는
실제 연주가 미디로 찍는 것에 비해서 원하는 소리가 안나올 경우도 꽤 있고...
타악기이다 보니 심벌롤같은 것만 잘 극복하면 복잡한 아티큘레이션을 쓰는것도 아니라
미디로 재현할 수 있는 범위나 가능성이 꽤나 높은 악기이기도 하기에
드럼은 걸출한 VSTi들이 참 많은 편이다

대표적인 악기들로는 EzDrummer, BFD등이 있을것이고
그루브까지 자동으로 생성시켜주는 Groove Agent도 해당될것이다
상당히 강력하고 나름 특화된 여러 장점들이있지만....
근데, 위의 악기들은 유료이다

그렇다면 EzDrummer나 BFD의 빈자리를 채워줄 만한 무료 드럼 VSTi는 있는가?
물론 있다.



Bluenoise라고 하는 플러그인 제작사가 공개한 MyDrumset이 바로 그것이다
지난 게시물들에서
'받은 복을 세어보아라' 와 '그 날 이후로 Part2'는
이 드럼에서 나온 소리들이다
이것 저것 가공은 되었지만 원래 나름의 소리도 나쁘지는 않다
(제작자의 이야기로는 루드윅 드럼에다가 
 노이만, AKG등의 마이크를 썼고, Amek, Neve 등의 프리를 써서 받았다고 소리는 좋을거라고 한다)

특이한 점이고 장점이자 단점인 것은
12아웃풋을 지원하며 아웃풋은 일반적인 미디 드럼이 제공하는 식의
Snare, Kick, Hihat, Tom1, Cymbal 이런식의 구분이 아니라 마이킹방식에 따른 구분이다
고로 Kick 하나에 할애되는 채널은 Kick Rear , Kick Front , Kick Ambience 이다
이런 식으로 스네어도 앞 마이크, 뒷마이크, 앰비언스, 탐은 3기통이더라도 마이킹은 1, 2 두개뿐이고
심벌은 따로 채널이 없이 오버헤드 마이크 L,R로 제공된다
 - 이게 재미있는 것이 오버헤드 마이크에 타고들어가는 탐소리나 스네어, 킥 소리도 들리고
 킥 마이크에도 스네어 소리가 타고 들어오는 것이 재현되어 있다는 점이다
 사용 방식에 따라 미디 노트를 비활성하여 킥, 스네어, 심벌 이런 식으로 받거나
 마이크별로 솔로 활성화 하여 오버헤드, 탐 1, 탐 2 이런식으로 받거나 취사 선택이 가능하다


제작자가 운영하는 사이트에는 기타 등등 다른 플러그인들도 제공하고 있으며
이 플러그인을 무료로 제공하게 된 이유도 설명해놓았는데
드럼을 자신이 흡족하게 튜닝해놓고 녹음한 것이 아니라서 유료 버전은 다시 녹음해서 제공할
계획이라고 한다

장점 : 그럭저럭 쓸만한 소리
         마이킹에 따른 아웃풋 설정으로 리얼드럼 느낌이 더 날 수 있음
         비교적 가벼운 용량(150Mb 안쪽)
         무료!!!!

단점 : 프리셋이 *별로 없음(2가지)
         광고하는것 보다는 높지 않은 퀄리티(살벌한 정도까지는 아님....)
         BFD나 EzDrummer 랑 인터페이스 비슷하다곤 했는데, 그다지 친숙하진 않음

여튼 아직까지는 무료......

* 프리셋이 많은 것은 장점이 되긴 하겠지만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어디 진짜 밴드 하시는 분들이 녹음할 때 녹음실 드럼이나 자기 드럼으로 앨범 하나 끝내지
곡마다 드럼이 바뀌는 경우가 흔히 있던가?
 미디로 드럼을 찍기 시작하면서 리얼드럼이고 밴드를 표방하면서도 놓치던 부분은 어쩌면
프리셋이 많다는 것의 함정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잠깐 해봄....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LiTaNia 2009.11.05 16:09

    제가 곡에 어쿠스틱 드럼 필요할 때 잘 써먹고 있는 놈이죠. 무료인데도 멀티아웃풋을 지원하고 소리가 꽤 쓸만한 편이라는게 장점. 그리고 벨로시티를 잘못 잡아주면 소리가 이상하게 나서 초보가 쓰기에는 조금 어렵(?)긴 하지만 어차피 벨로시티 노가다는 곡 작업할 때 필요하니 :) 그리고 실제 인터페이스는 위 스샷이 아니라 조금 썰렁(?) 하다는 것이 사소한 단점(?)

    • addr | edit/del Roomside 2009.11.05 18:28 신고

      저야 비트게임류에 들어가는 음악들을 만드는게 아닌지라
      저녀석이 거의 절대적으로 좋습니다....^^
      (스샷은 저도 좀 의아합니다....저도 하늘색에 썰렁한 인터페이스라서....ㅡㅡ;;)

  2. addr | edit/del | reply malila 2009.11.08 19:37

    이거 어떻게 실행시키죠?
    rar파일인데..

    • addr | edit/del Roomside 2009.11.08 19:47 신고

      적당한 압축 프로그램으로 압축을 푸셔서
      갖고 계신 DAW의 플러그인들이 모여 있는 폴더에 dll 파일을 복사해 넣으시면 됩니다
      해당 daw 프로그램마다 폴더가 틀리지만
      reaper를 쓰는 저 같은 경우에는
      c:/program files/reaper/plugins/fx 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Q 2009.11.12 23:23

    죄송하지만 질문 하나만 해도 될까요..?

    제가 큐베이스를 사용중인데요.

    기본 드럼 플러그인인 LM-7은 소리가 멀쩡히 잘 납니다.

    그런데 이 My drumset 은 소리가 나질 않는군요..

    인터넷을 뒤져 보았지만 이 플러그인에 관한 자료는 많지 않아서

    염치 불구하고 질문 드립니다 ^^;

    • addr | edit/del Roomside 2009.11.13 10:07 신고

      큐베이스가 없어서 정확한 확인은 어렵지만
      1. My DrumSet은 LM-7이나 여타 상용프로그램들 처럼
      해당 패드나 드럼 아이템을 클릭하면 소리가 나오는 기능은 없습니다

      2. 미디 노트를 입력했는데 소리가 안나온다면
      아무래도 아웃풋 설정 문제 아닐까 싶네요 ^^;;
      멀티 아웃풋을 갖고 있는 VSTi같은 경우에는
      보통 기본적으로 모든 아웃풋이 메인 1,2번 아웃풋으로 잡히는데
      확인을 한번 해보시지요 ^^;

    • addr | edit/del LiTaNia 2009.11.13 22:39

      이거 드럼매핑이 일반 GM쪽 배치보다는 높게 되어있습니다. 참고하세요.

지금까지와 약간 다르게 먼저 코드 보이싱부터 생각해놓은 곡인지라
아직까지 가사가 나오지 않았다
(다 되지 않은 가사지만....)

찬란하게 빛날 것만 같던 어린 날의 나의 꿈들은
초라하게 빛을 잃어 가는 하루 하루 되어 돌아오고

눈 앞에 잡힐 것만 같던 쉬워 보이던 그 미래는
신기하게 신기루와 같이 어른 어른 대며 사라지고

어디서 꼬인걸까
어떻게 풀어야 하나

모두 그런거야 다 그렇게 사는거야
넘어지고 깨지고 다시 일어나고
그렇게 살다 보면 좋은 날도 생기겠지
(넘어지고 깨지고 다시 일어나고) --> 음절에 해당하는 부분 가사 아직 없음


음절에 맞춰 뭐라도 집어넣어야 할텐데....

언제쯤이면 돈 좀 쥐고서
튜닝 엇나간 기타를 졸업할 수 있을까
모르겠다...ㅡㅡ;;;
(개방현을 튜너로 맞추면 운지했을 때 피치가 기분나쁘게 어긋나버린다
 - 일렉이면 브릿지에 렌치질을 해서 어케 맞춰보기라도 하겠지만 모양은 어쿠스틱이라....)


다행하게도 Firebox 번들로 받은 미디 드럼 소스가 리듬을 잘 살려주어서
리듬은 낙승!
무료 공개로 풀려 있는 Big Mono Sample 드럼소스에
SoftDrum LTD를 이용했고
DSK_String으로 스트링 발랐다

아, 빼놓을 수 없는 대박 무료 프로그램중 하나인
Independence Free 역시 쓰였다
뒤에 나오는 일렉 배킹은 인디펜던스의 몫이었다.

여기까지는 그럭저럭 소스들도 무료여도 쓸만한 녀석들이었다 싶은데
튜닝 어긋난 기타 스트록에
돌처럼 굳어버린 손가락으로 베이스를 쳐 놓으니 완전 망했다
(아직 믹스도 안되어 있고 간주 쏠로잉 할 악기도 정해지지 않아서
그냥 공개....할까......?
하다가 믹스라도 하고 공개해야 할 듯 하다...ㅡㅡ;;;)

흐음.....일단 쌩얼로(?) 공개 했는데
작업 좀 많이 해서 다시 뽀샤시 하게 만지지 않는 이상 매우 민망할 듯....



전체적으로 기타랑 베이스의 튜닝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서
상당히 듣기 거슬린다......ㅡㅜ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나마 가장 믿을만 하고 저렴한 DAW 프로그램을 찾던 중에
구한 프로그램이다

보통은 이 프로그램은 무료라고 알려져 있는데
버전 낮은 경우(1.6?? 이하 버전이라고 알고 있다)에는 무료 제공되지만
2.0 버전 이후부터는 유료로 제공된다

다만 1개월 후에 삭제를 권고하는 공지만 뜰 뿐 특별한 제한이 없기에
대부분 무료라고 알고 있는데
실상 이 프로그램은 1개월후에 양심에 따라 자진 삭제를 해야 하는
유료 프로그램이다
다운 받으러 가기

다만 비상업적 이용의 경우 $60(한화로 8만원대)이므로
부담없는 가격에 나름 강력한 성능을 가진 DAW로 활용이 가능하다


음악 제작을 통한 연간 수입 $2000 미만이거나 음악으로 밥벌어 먹는 경우가 아니라면
이에 해당하니 상당히 사용하기 좋다

커머셜 유저 라이센스는 200불을 상회하므로 비교적 저렴하긴 하나
가격적으로 경쟁력이 없어보인다.
(케이크워크 뮤직 크리에이터 버전이나 트랙션 같은 나름 쟁쟁한 경쟁상대가
비슷한 가격대애 포진하고 있다)

잘 알려진 DAW 프로그램인 큐베이스, 프로툴과 마찬가지로
트랙 무한 생성 가능하며 VST, DX 플러그인을 지원하며 VSTi도 물론 지원한다

리퍼만의 장점이라고 한다면
1. 가벼운 프로그램이라는 점이다
인스톨 버전이 4~8메가 정도로 이는 윈도우, 맥에 따라 용량의 차이가 조금 있다
(과거 쿨에딧보다 가벼운데 기능은 정말 좋다)
 - 가벼운 코딩 탓에 넷북에서도 나름 원활하게 돌아간다는 정보도 있다

2. 자유로운 라우팅
다이렉트 와이어도 필요 없을 만큼 자유로운 라우팅이 가능하다
  - 1번 트랙의 아웃풋을 2번 트랙으로 정할 수 있는 엽기적인(?) 라우팅도 가능하다
심지어 다른 DAW 프로그램과 싱크를 맞춰서 연동할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하고 있어
Sub-DAW 로의 활용하거나
다른 DAW나 미디 시퀀서를 흡수하여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3. Item 베이스의 독특한 방식
이건 익숙해지려면 조금 시간이 걸리지만
일단 익숙해지면 상당히 큰 장점으로 작용할 듯 하다
(아직 많이 사용하지 않아 장단점 파악이 잘 되진 않는다)


물론 손에 익지 않은 이상
그다지 큰 힘이 없다는 것이 단점이라면 큰 단점이다
덕분에 작업시간은 상당히 오래 걸린다
(오디오 작업은 그렇다 하더라도 미디 작업의 능률은 정말 떨어진다)

그에 더불어 체감하는 리퍼의 가장 큰 단점은
집에서 혼자 북치고 장구치고 하는 사람에게는 단축키가 친절하지 않다는 점이었다
가령 숫자키패드 부분의 *만 누르면 레코딩이 되던 큐베이스에 비해
Ctrl + R을 눌러서 레코딩을 진행하는 리퍼의 경우에는
재빠르게 레코딩을 누르고 연주자세로 돌아오는 부분에서 상당히 불리했다

 - 이 부분에 대한 해법으로 기능키와 단축키를 완전히 다시 매핑해서 사용하는 방법을 취했다
물론 아이템이라는 독특한(?) 시스템으로 인해 손에 익었던 큐베이스위주의 콘트롤 방식이
완벽하게 대입되지 않았지만
 최소한 어느정도 손에 익은 단축키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은 마련했다
(혹시 큐베이스에서 옮겨탈 사람을 위해 키매핑은 첨부파일로 첨부한다)


가장 기본적으로 G,H키를 확대 축소로 배치하고
M,S,R 키는 해당 트랙의 뮤트 솔로 레코딩 레디 키로 배치했다

그 외에도 F2는 트랜스포트바 , F3은 믹서, F4는 라우팅, F11은 VSTi트랙 추가, F12는 퍼포먼스 창에 배치했으니
나름 큐베이스 사용에 익숙했던 사람도 사용에 편리하리라 생각된다
그 외에도 루프 활성화, 앞 뒤 이동, 트랙 이동 등의 단축키 변경과
자판윗부분의 숫자키를 이용한 가위/풀/뮤트 기능도 살려 놓았다....

(덕분에 리퍼 고유한 기능이 몇 가지 죽었을 지도 모르지만
작업 효율면에서는 좀 더 나을 것이다)

PS> 실제 써보고 마우스의 휠을 조그셔틀 기능에서 위아래 스크롤로 변경했다
(원래 설정은 확대 축소였는데, 좀 더 익숙한 인터페이스로 변경후에는 사용이 한결 빨라졌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번의 연재를 하다 보니 이제야 오디오카드를 제대로 건드리게 되었다
그런데 역시나 오디오카드를 사는 데 있어서 가장 큰 장애물은
가격이다

만만치 않은 가격으로 Asio 드라이버라는 것을 돌려
실시간으로 녹음하고 이펙터 걸고 재생하는 것에 큰 장벽이 생겨 버리는 결과....

그런데, 실상 사운드블래스터만 되더라도 실시간 녹음과 이펙터 적용이 안된다 뿐이지
허접하게 많이 떨어지는 것은 또 아니라는 생각으로 시작된 프로젝트가 있었다
(실제 사운드블래스터의 고급 기종은 ASIO를 지원하기도 하고
 사운드 칩셋으로는 EMU의 칩셋이 쓰여 싼값의 오디오카드랑 비교하면 그다지 떨어지는 스펙도 아니다
한참 미디에 미쳐있을 무렵에 사운드폰트라고 하는 사블 전용 샘플데이터를 이용해서 만들어 놓은
나름의 고퀄리티(?)음악들을 들어본 적도 있었다)

그 프로젝트가 몇 번의 명칭 변경과 프로그램 안정화를 하더니
지금은 내장 사운드 카드를 사용하더라도 ASIO드라이버를 돌릴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까지 발전했다

이름 하여
ASIO4ALL(모두를 위한ASIO)라는 프로그램....

무료공개인 이 소프트웨어는 가난한 뮤지션에게 단비 같은 존재이다
물론 위에 제공한 링크만으로도 간단히 다운받아 설치할 수 있고
설정방법 역시나


부시 그림을 클릭해서 간단설정(?)을 통해 간단하게 할 수 도 있고


고급 유저를 위한 아인슈타인 그림을 클릭해 세부 설정으로 지정할 수 있다
(홈페이지에서 2008년 11월자로 업데이트 된 새 버전에서는
부시와 아인슈타인이 사라졌다.
이제 오바마 시대가 와서 그런가??)

가장 걱정하는 퀄리티의 문제에 있어서......답을 주자면.....
저가형(입문용은 10만원 초반대일듯....) 오디오카드와 비교해서
입력은 당연 떨어지고(내장된 마이크, 라인입력을 이용하니 별 수 없다) 오디오카드의 반절정도 따라간다 생각하면 될듯....
 (실제 설교 녹음을 위해 노트북에 Asio4All 돌려서 써봤는데 쓸만 하긴 하다
 어학용 찍찍이를 돌리는것 보다는 이래저래 유리하다)

출력에서는 80% 정도 따라간다는 느낌?

ASIO를 돌려서 자원을 잡아먹는 정도를 봤을 때는 오디오카드 저가형이나 이거나 그닥 차이가 없을 것 같다
(어차피 CPU에서 자원을 잡아먹는 것이기에 컴터가 좋으면 큰 문제 아니라는 이야기이고
 ASIO4ALL으로 심각한 오디오 작업을 하는 일은 거의 없었기에 스케치용으로는 좋더라....)

녹음에서는 피치못할 상황에 활용 못할 정도는 아니겠고
스케치용도로 오디오프로그램 돌려서 쓰기, 혹은 급하게 재생할 일이 있을 때
쓸만하다는게 경험해본 바 결론이었다


일단 마무리로......프로젝트 홈페이지...
다운로드는 공짜로 최신버전을 받을 수 있으니 링크에서 직접 받으시길.....

www.asio4all.com


다음 편에서는 오디오프로그램에 대한 개략적 이해를 좀 다뤄볼까 한다
(기초의 기초라고 하는 오디오 인터페이스에서 벌써 게시물 4개를 써먹은 마당에
오디오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는 얼마나 주저리 거릴찌 벌써 두렵다...ㅠㅠ)


- 티스토리 내에서 직접 운영하고 있는 또 다른 블로그에서 자기 글을 퍼오는 중이다...ㅠㅠ
 이제는 자기 복제까지 해야 하는 궁한 상황이기도 하고....게을러서 그렇기도 하고...
 공짜 프로그램을 이야기하면서 가장 처음으로 건드려야 할 부분이기도 하고...

일단 Asio4All은 정말 유용한 프로그램이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