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버전에서는 아마도 들리지 않겠지만
사운드 클라우드에서는 또 올렸다 지웠다 하기가 좀 그래서
일단 이번에는
티스토리에 직접 올리는 방법을 쓰려 한다

개구리의 대모험
진행 과정으로 따지자면
개구리의 대모험은 누군가 쏘울풀한 여자보컬이 불러줄 수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일은 내 살아 생전에 일어나지 않을 듯 하니
그냥 내 보컬에 만족하고 살아야지 싶다

현대적인 악기들과 오케스트레이션이 들어가야 하나 싶은 마음이 있었지만
그냥 EP와 워블 베이스들 말곤 그냥 국악기들로 밀고 끝이다
(절대 게을러 그런거라고 인정하지 않는다....ㅡㅡ;;;)




앞으로의 계획은, 버브 좀 더 자연스럽게 만지고
맨 뒷부분 "내가 언제"는 뺄까 고민중이다
(내가 하니깐 쌩뚱 맞다)

아주 흉한 괴물 이야기
이건 진행과정으로 따지자면
일단 그냥 스케치이다 ㅡㅡ;;;;
베이스도 중간에 코드 엇나갔지만 그냥 갈 것 같고
후반부엔 연출하고 가사로 풀어낼 능력이 없어서 그냥 이렇게....ㅡㅡ;;;
후주의 오케스트레이션이랑 첼로 들어가는 부분들은 고칠 예정


 
앞으로의 계획은, 과정상 코드 엇나간 베이스 다시 연주하고
첼로랑 후주 오케스트레이션 부분 다시 손보고
미디로 덧입히는 오케스트레이션에서 지금은 게리탄인데, 콘탁 스트링도 덧입히면
일단 얼추 녹음쪽은 완료일듯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칭 본격 막장 정치 세태 풍자 노래 이지만
듣기에 따라선 그냥 찌질한 가사이다

우리가 듣는 정보 보는 정보 접하는 소식들은 정말 많지만
대부분 우리는 그 정보들을 필터링해서 듣고 싶은 것, 보고 싶은 것, 느끼고 싶은 것만 선별하게 된다
그리고 우리가 조언해주려는 대상들 역시도 비슷한 오류를 겪고 있다

누구 하나의 잘못은 아니고 그냥 모르는거 같다
나중에 성장하고 보면, 그리고 지나서 보면 그다지 중요하지 않았을 수도 있고
좀 유치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상당히 중요한 것들도 있고 말이다....

라는 생각으로 시작된 가사!


아직 악기들만 입혀놓고(그나마도 다 입힌건 아님....)
인서트단의 컴프 정도 걸어주고 볼륨만 잡아놓은 상태...
보컬은 당연하게도 아직 튠질이니 손질이 전혀 안된 상태....음정은 안드로메다로 관광갔다....ㅜㅜ

사용된 악기들은 모두 무료 소스...
드럼은 Bluenoise의 MyDrumSet
어쿠스틱 기타는 Pettin House의 ACFree Source
그 외의 악기들은 손악기에 무료 이펙터들
 - Fretted synth의 FA3 , Variety of Sound의 Density, StudioDevil의 British Amp, Antress의 Lost Angel

(그러고 보니 쓴 악기들이 별로 없네....ㅡㅡ;;;)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흑두건 2010.06.03 02:24 신고

    테마 부분이 쏙쏙 박힙니다!

    • addr | edit/del Roomside 2010.06.03 18:37 신고

      감사합니다~!!!
      음치에 박치라서 이나마도
      음악 만드는데 애로사항이 꽃피네요 ㅠㅠ

  2. addr | edit/del | reply 눌사미 2011.04.26 13:05

    노래 정말 좋아요.
    목소리도 정말좋아요~~
    디게 따뜻한노래같아요..

시시한 노래찬송가… Hymns

무명의 프로듀서이자 그냥 네티즌인 시노(시시한 노래)의 찬송가 연주 싱글이 발표된다

 무료 음악 프로그램들을 소개하는 궁상맞은 블로거 정도로 알려져 있는 시노는 초중고 12년동안 개근상을 놓쳐 본 적 없는 성실파 소시민으로, 2009년에 마치 찍어내듯 발표한 6장의 싱글들을 통해 날림 뮤지션이라는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인물이다.

 이번 싱글 ‘Hymns’는 시노의 친구들이나 지인들, 음악적으로 교류하는 인물이 전무한 만큼 모든 악기를 혼자 연주한 퓨전 찬송가(Hymns)이다.

 그의 편곡은 듣는 이의 귀를 집중시킬 만큼 아주 괴상하면서도 누구나 허전하게 감상할 수 있을 만큼 심플하다. 그의 신선하고 창조적인 영감은 우리의 인내심을 부드럽게 그러나 강하게 자극한다.

 이 싱글에서 죄 짐 맡은 우리 구주’, ‘나의 사랑하는 책’, ‘성도여 다 함께’, ‘빈 들에 마른 풀 같이’ 4곡의 가장 사랑받고 즐겨 부르는 찬송가 가 시노의 시시한 키보드와 다양한 악기가 함께 어우러져 탄생됐다.

 타이틀곡, ‘죄짐 맡은 우리 구주에서 시노의 간결한 건반과 기타는 짐진 느낌을 생각나게 하며, 자꾸 되풀이해서 듣고 싶을 정도로 묘한 중독성이 있는 편곡 또한 신기하다. 나머지 곡들에도 시노의 이러한 음악적 시시함과 헝그리함이 한곡 한곡 소리의 향기로 나타나는, 결코 쉽게 녹음한 앨범이 아님을 우리의 가슴으로 듣게 하는 음반이다.

Credit

Executive Produced by 시노 of Dogtune Station

Produced by 시노

-----------------------------

All songs Arranged & Programmed by 시노

A-Guitar_시노

Bass_시노 


Recording Studio_Dogtune Station

Recording by_시노

Mixed by_시노 

Mastering Studio_Dogtune Station

Mastering Engineer_시노

 

Jacket designed by 시노

-----------------------------------------------------------------


이번 보도자료는 기본적으로 베이스가 되는 다른 보도자료가 있었다

어차피 언론사나 기자들에게 뿌리는 보도자료가 아닌지라

이번에도 단순한 앨범 설명을 위한 낚시용 문구로 쓸까 했다가

'찬송가 앨범'으로 검색되어 나오는 매우 실력이 좋은 아티스트의 보도자료가 보여

많이 참고했다

(덕분에 회사에서 으례히 작성하는 보도자료와 조금 다른 표현들이 나오기도 했다)


보도자료는 다른 사람들이 낚이지 않도록 많이 배려해서 썼다

아무래도 공적으로 배포되는 보도자료라기 보다는 그냥 앨범 설명글이다 보니

최대한 없어보이는 표현과 내용들로 열심히 채워넣었지만

그게 사실이다....ㅡㅡ;;;;

'시시한 노래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도자료] 시시한 노래 - Hymns  (0) 2010.01.20
[잡소리] 낮아짐에 관한 단상  (0) 2009.04.08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제나 그렇듯 모두 무료 소스이다
1. 항상 등장하던 우리의 Dog께서는 이제 안경을 벗었고
성가대 강운을 입었다
 (성가대 가운은 무료 공개 소스가 없어서 무료로 공개된 삼총사 PSD 소스에서 한명만 오려냈다)

2. 텍스쳐는 무료 공개되고 있는 Fur 소스....

3. 우측하단의 명판 역시 free illust 라고 구글에서 이미지 검색하면 4~5페이지 안쪽에 걸리는 녀석이다
 정확히 같은 소스가 없다보니 반절을 잘라서 대칭시켰다

'시시한 노래'라는 이름으로 가수명을 밀었는데 이번에는 어쩌다보니 연주곡이라서
노래위에 찍찍 그어놓고 연주라고 썼다

모든 소스들은 구글에서 Free PSD, Free Texture, Free Illust 로 검색하면 나온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료 프로그램 크랙으로 엄청 돌릴 시절에
그루브에이전트로 보싸노바 미디 노트 찍고 슈퍼퀄텟의 스튜디오 드럼 패치로 바꾼 뒤
주 멜로디는 슈퍼 퀄텟으로 기타 넣은 다음
슈퍼퀄텟에 있는 로데스를 건반으로 깔고 기가 샘플에 있는 브라스만 갖고 떼웠는데

무료 프로그램으로는 그런 녀석들을 찾기 쉽지 않다
(무료 프로그램이 나쁘다는 이야기라기 보다는 슈퍼퀄텟이 먼치킨같은 녀석이었다....ㅡㅡ;;)

그 당시에 나오던 브라스는 도저히 표현할 길이 없는지라 그냥 될대로 되라는 식의
4밴드( - 건반, 드럼, 기타, 베이스) 형태만 갈 생각인데....

특히 슈퍼 퀄텟에 있던 기타는 무료 버전으로는 정말 나오지 않는 것이기에 손으로 뚱겼다가
지금 개피보는 형국이다

보싸노바를 표현하는 미디노트는 다행히 미리 미리 무료 공개되고 있는 미디루프들을 꽤 받아둔 것이 있어서
적당히 잘라 붙이기를 하고 노트를 좀 옮겨서 맘에 안드는 노트들을 살짝 수정해서 어떻게 만들었고
GM 패치 대응인지라
Kore Player 안에 있는 드럼패치를 이용했고

허접하게 들리는 EP 소리는 Proteus VX의 Tiny EP(맞을걸?)이다

추후 기타는 다시 한번 쳐야 하겠지만
일단 스케치 버전 공개....!!


PS> 아! 지난 번 뼈대도 다 완성되지 않은 상태로 공개했던
 '성도여 다 함께'의 얼렁뚱땅 믹스버전도 덩달아 공개....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준비중인 것은 바로 찬송가 연주....이다

뭐, 어차피 몇번이나 반복해서 이야기 했던 것이고
그다지 새로울 것도 없지만

이미 공개했던 바와 같이 곡을 재활용할 것은 노골적으로 밝혔고
한곡은 지난 번에 썼던 곡을 그대로 다시 재활용하고
또 같은 곡을 다른 버전으로 편곡하는 것을 이야기 했었다
'나의 사랑하는 책' - 2트랙

이건 전에 썼던 포스트에 공개해놓았으니 들어볼 수 있다

그리고 그 외에 '풍악을 울려라' 버전의
'빈들에 마른 풀 같이'  - 1트랙 와

아바삘을 상상하며 만들었는데 봉삘이 나와버린
'주 예수 내 맘에 오심' - 1트랙

디지털 공개는 얼마 하지도 않는 저작권료를 피해가고자 
옛날부터 구상하던 분위기와 느낌이 있다 보니 직접 작편곡 다시한
'주 예수보다 더 귀한 것은 없네' - 1트랙

그리고 Dogtune에서는 옛날 유료 프로그램으로 만들었던 곡을 한다고 이야기 했지만
실상은 옛날 옛적 훈련소 시절 행군때 머릿 속에 맴돌던
'성도여 다 함께' - 1트랙
을 먼저 만들고 있는 중이라서
정작 원래 계획이었던 보싸노바 버전의 '죄짐 맡은 우리 구주'는 한참 뒤로 밀릴 것 같다
 허긴 이건 초대박 리얼한 브라스가 뒷부분을 흐려주면서 피치를 떨어줘야 하는데
기가 샘플 무단으로 사용하던 당시의 삘이 날 턱이 없다....ㅠㅠ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게시물들에 올렸던 '그날 이후로'의 답가 같은 노래를 원했는데,
만들다 보니
어쿠스틱(?)스러운 단순한 노래가 되어버렸다

게으른게 가장 큰 원인이었지만
상당히 (악기가 어쿠스틱 기타 , 베이스, 드럼뿐인) 단조로운 반주에
더 얹을 것을 고민하기 귀찮아지는 경지에 이르렀다...ㅡㅡ;;

그런 이유로 노래에 얹어서
코러스랑 더블링으로 많은 부분을 채워갈 계획으로 급수정.....

맨 앞부분의 A파트를 제외하곤 이번에도 4개 코드의 무한반복인지라
나름 어렵지 않게 보컬파트에서 보충이 가능했다
(노래는 그래도 잘라붙인 것은 아님....ㅡㅡ;;;)

아직 전혀 이펙터를 넣지 않은 상태이고
녹음하기 전에 발란스만 대강 슥슥 잡아놓은 상태에서
보컬은 아직 볼륨 발란스도 패닝도 설정하지 않고 모두 센터에서 몰려 나오는 상황을 그대로 올려봤다

요즘 단조로운 코드 반복에 보컬이 후리는걸 맛들렸는지
이번 곡에서도 뒷부분에는 보컬 후리기(?)를 넣을 생각은 고민만 하고 있다
고민만 하는 이유라고 한다면....
들어보면 알겠지만 노래를 잘부르는 축에 들어가지 못하기 때문에
아무래도 후리면 후릴수록 허접해지는 것을 어쩌지 못한다고 해야 할까?
--------------------------------------------------------------------------
더블링 보충하고 후반부에 보컬 보충해서 일단
녹음 자체는 완료....한듯???
전반부의 보컬도 음정이 많이 틀어져서 다시 불렀고....
해놓고 나니 보컬만
코러스 4트랙, 더블링 2트랙, 보컬 메인 1트랙으로 7트랙이다....ㅡㅡ;;;;
(역할상의 트랙수이고 실제 펀칭하고 하다 보면 메인보컬은 1트랙이라고 해도 2트랙 할당한다...ㅡㅡ;;)

아.....괜히 연주 깔꼼딱 하고 간단하게 한다고 기타 배킹 두번에 베이스 한번, 드럼으로 끝낸 녀석에다가
보컬로 떡칠을 하는 느낌이다
볼륨과 패닝만 잡아놓고 아직 이펙터는 하나도 안먹인 상태.....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에 가사를 올린 적이 있었다
정해진 바 전혀 없이
그저 주일날 듣던 설교와 내 기억이 오버래핑되면서
첫 소절이 되는 가사만 떠오른 상태였는데
그 뒤로 
시편 23편을 해보고 나니....이런 식의 루프 돌려서
날로 먹는(?)음악이 (당연한 이야기지만) 상당히 쉬웠다

그렇기에 이번에도 그런 방식대로 반주부터 후려 만들기 시작했다
이번에도 코드는 딸랑 4개
기존에 이미 있는 드럼 루프
(무료 루프는 Modern BeatsSonart Audio 등에서 받을 수 있다)
보아하니 이제 소나트의 무료 루프는 더이상 다운 불가능할듯....ㅡㅡ;

여튼간에 예전에 받아둔 덕분에 이번에 Sonart의 루프 샘플은 유용하게 비트 형성에 이용했다
 - Minimal / Housexy 에서 하나씩 뽑아냈다

그리고 나머지 악기들은 몽땅 Kore Player
 - 패드 느낌이나 리드들은 워낙 NI쪽 느낌이 정평이 나 있기에
 공짜느낌 없이도 괜찮은 쿼리티를 보여주는 것들이 많다
  안타까운 일이지만 지금은 Kore Player 는 무료 공개이고 추가 음원팩인 Compilatin Pack 은
 유료화된 듯 하다
  이번에 집어넣은 소리의 대부분은 추가 음원팩에서 나온 것임을 보면....
  (무료 공개된 악기들은 일단 받아놓는 것이 상책이기도 한듯...)
 그리고 째지는 느낌의 베이스, 스트링, 방정맞게 아르페지오 휘날리는 셀레같은 느낌의 악기...
 몽땅 Kore Player에서 뽑아냈다
 Reso, LPF 등 값을 만지면 더 뻔때 나겠지만 오늘 공개되는 녀석은 그냥 프리셋에 건반만 친 것임

막판에 하나 추가한 오디오 샘플은
 Modern Beats에서 무료 공개하는 루프인 AG Reverse 를 사용했다
---------------------------------------------------------------------------------

----------------------------------------------------------------------------------

이후로 남은 작업은.......

일단 노래를 대충 불러서 진행을 제대로 맞춰봐야 할 것이고
노래는 스케치느낌으로 불러서 입혔다.
어쿠스틱 악기들(손베이스랑 기타) 을 입혀야 하겠고
그 다음에 어느정도 믹스하고 이펙터를 줘서 느낌 만든 다음에

노래 심각하게 다시 해야겠지?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타이틀도 거창하게 시리 
평화의 노래.....이다

수록곡인
'다시 만나리' 가 (그렇게 보이진 않겠지만) 천국을 이야기하고
타이틀곡인 '시편 23편'이 평안함에 대해 노래하다 보니

자켓의 이미지에서도 천국이라는 것을 형상화하고 싶었지만
보통 성경이나 이스라엘 구전민요등에 나오는
'사자와 어린양, 그리고 독사와 어린이가 뛰어노는 풍경' 을 그리고 싶다는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고
Dogtune의 연속성을 가진 스윗독(Suit Dog)이 등장하는 그림이었으면 한다는 생각을
반영하고자 했다

그리하여 구상하게 된 것이
원래 원수지간이라고 하는 견원지간의 화해를 천국에서 이룩하는 모습이다

이미지 소스들은 모두 무료 공개 소스들에서
각 부분들을 잘라 붙여 만들었다.
공개되어 있는 바탕화면 이미지에서 원숭이와 강아지의 머리를 잘라내고
악수하는 포토 이미지 역시도 무료 공개된 소스를 가져왔고
백터 이미지중 구름 이미지, 그리고 배너 이미지를 가져와서 그대로 앉혔다

무료 소스 덕분에 다른 특별한 작업이 없이도 이미지들은
잘 어울리게 붙었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글이 중복되어버리는 이야기지만
다시금 쓰는 이유는
베스타 매니악 기타를 소개하고 보니
새삼스럽게 내가 가진 장비들의 나이가 궁금해졌기에
스스로 정리한다는 목적이 조금 더 크다

그럼 이제 부터 가장 핵심 장비들 부터
다시 한번 간략한 소개와
 1999년 제품 출시와 함께 매뉴얼이 제작됨
 발표후 얼마 지나지 않아 단종되었으니까 
 10년된 기기라고 보는게 옳을 듯 하다
 제품의 컨디션은 연차에 비하여 매우 좋고
 제품에 딸려 있는 아웃보드는 보컬 녹음시에 매우 유용하게 사용하는 중이지만
 현재까지 여기에 있는 아웃보드를 레코딩이나 믹싱에 투입한 적은 없다
 요즘 들어 컴프레서를 레코딩시 적용하는 중이다
    Pro - 착한 중고가격으로 많은 기능, 적절한 음질을 가진 디지털 믹서
    Con - 모터페이더가 없으며 콘트롤러로 사용하기에는 불리함
 
2. Audio Interface - Presonus Firebox
 2005년에 제작된 매뉴얼 발견, 시리얼 넘버 확인해봐야 하겠지만
 현재까지도 제품이 제작중이고 제품을 중고로 구한 것이 이제
 2년정도 되어가므로 나이가 많으면 4살, 적으면 2살 정도
    Pro - 비교적 착한 가격에 나름 적절한 음질, 넉넉한 In/Out을 가진 인터페이스
    Con - 소프트웨어적으로 구현되는 믹서가 약간 부실(거의 사용안함)하고, 아주 하이엔드한 음질은 아님

3. Preamp - Presonus Tubepre
  2007년 미국 출장중 염가 구매했고 연초에 클리어런스 제품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3년차 일 가능성이 크다
  미국에서는 확인이 불가능했는데 노브자체에 노이즈가 있다
  이미 귀국한 뒤에는 반품도 불가하고 AS는 유상이라서 그냥 사용....
  한 때 중고로 넘겼다가 노브 노이즈로 인해 다시 반품 받아서 사용중
     Pro - 싼 가격에 얼추 나오는 튜브의 느낌
    Con - 역시나 싼 가격에 나오는 튜브 느낌

    얼마 전에 구입한 제품으로 매장 전시 제품을 중고가에 가깝게 구입
  가격과 사양을 비춰보자면 역시나 2~3년차일 가능성이 크다
    Pro - 싼 가격에 나오는 괜찮은 컴프레서, 프리셋을 통해 어느정도 보장된 컴프레싱
    Con - 프리셋으로 저장되어 있어서 미세한 조절이 어려움
             (이 부분을 극복하기 위해 결국 디지털 믹서의 컴프까지 조합하게 됨)

5. Mic - MXL990
 메인으로 사용하고 있는 마이크는 MXL990에 로더스타인 컨덴서와 카나레 케이블로 모디파이한 제품이다
 2007년 초에 미국에서 클리어런스 세일하는 제품을 구했기 때문에 3년차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
 실제적으로는 모디파이하기 전의 제품에 대해서는 소리를 들어볼 기회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이 올려준 MXL990의 샘플들로 판단하자면
 개조 제품은 저음 응답성이 좋아졌고 중음에서 자연스러운 느낌을 주어
  저가형 컨덴서 마이크가 잘 보여주는 특징인 과장된 고음은 느끼기 어렵다
  Pro - 싼 가격에 어느정도 자연스럽게 수음되는 소리
  Con - 개조되기 까지 엄청난 삽질 / 개조 안된 경우에는 차라리 SM58이 나을찌도 모름

  메인 마이크 외에 Behringer C1, MXL 991 컨덴서와 D880 다이나믹이 있지만 사용 거의 안함
 
6. Monitor Speaker - Britz BR-1000a
 컴퓨터 스피커이면서 뽀대(?)때문에 많은 헝그리 음악 유저들을 보유하고 있는 브리츠의 스테디셀러 1000a이다
 구입한 시기는 대강 2001년 초의 겨울이었다
 고로, 이 녀석은 9년차일듯...
 2007년에 마이크 개조하고 남은 컨덴서를 이용하여 트위터 모디파이를 거쳤고
 내장 흡음제 튜닝을 거친 후에는 조금 더 안정적인 소리를 들려준다
   Pro - 상당히 경제적으로 모니터링 스피커(?)를 마련할 수 있다 / 싼 맛에 구입한지라 부담없이 튜닝!
   Con - 역시 PC 스피커인지라 한계가 명확하다

7. Headphone - Sennheiser HD270
  지금은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종적을 찾을 수 없는 제품으로 젠하이저의 베스트라고 할 수 있는
 HD25의 느낌과는 많이 틀린 성향을 갖고 있다
 구입한 시기는 대강 2001년이었으니까 이녀석도 9년차 정도 된듯...
  생긴것은 영락없는 텔레토비인 이 제품은 저음이 강할 듯 한 인상을 주지만
 실제는 저음이 약간 빠지고, 프렛한 느낌을 주지만, 공간감을 가늠하기에는 조금 어렵다
 (공간감의 문제는 길을 잘못 들인 탓이 크다)
    Pro - 가격대 성능비로 상당히 만족할만한 헤드폰, 적당한 차음에 발란스
    Con - 단종된지 오래되어 부품수급이 안됨, 외관이 매우 투박

여기까지는 악기들을 제외한 제품들 열람 - 홈레코딩에 있어서 어느정도 필수라고 할 제품들이다
1번인 믹싱 콘솔은 요즘에야 오디오인터페이스들이 좋아져서
필요성이 적어지긴 했지만 있으면 확실히 편하고
3, 4번인 프리앰프와 컴프레서도 있으면 좋고 없어도 지장은 없는 제품이지만
확실히 있는 쪽이 많이 유리하다
----------------------------------------------------------------------------

다음 포스트에서는 악기들을 소개하는 시간을 갖도록 하자
악기들도 나름 사연이 깊다

주인 잘못 만나서 내장을 바꿔치기 당했다거나
이상한 스티커를 붙였다거나
곰팡이가 폈다거나 하는 등의 일들이 일어난 악기들을 소개해보도록 하자

'시시한 노래 공장 소개 > 장비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쿨렐레가 좋구먼~!  (0) 2009.09.15
우쿨렐레 영입!  (5) 2009.09.02
Dogtune Station 소개 (2009.9.1)  (0) 2009.09.02
정체불명의 어쿠스틱(?) 일렉 기타 베스터 매니악 SAF-30  (2) 2009.08.27
ZOOM H4  (0) 2009.08.18
Presonus Comp16 영입  (0) 2009.08.12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