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서 설명했듯 이번에 들어가는 음악은
베이징에서 열린 AC밀란대 인터밀란의 이탈리안 슈퍼컵 대회의 하일라이트 영상에 깔릴 예정이다

축구를 좋아라 보지는 않아서 경기에 대한 지식이나 기타 등등
어제 조금 공부를 했지만

일단 앞서 본 가편집 영상에서 보니
그리고 경기 내용을 보니
전반 1:0 종료
후반 1:2 역전으로 AC밀란 우승....
어찌 보면 드라마타이즈가 가능한 구조다

CG 효과에 맞춰 음향도 들어가야 하고
골 장면이나 기타 역동적인 장면에서도 효과음이 들어가야 하기에
어느정도 변경될 여지가 있지만

일단 기본 구조는 전반전에서 BGM과 후반의 BGM은
조금 차별화를 둔다는 것이 전략이다
일반적인 스포츠 중계에서 볼 수 있는 경쾌한 비트에 반복적인 루프로 음악이 지속되지만
후반전에서 AC밀란이 무너지나 싶게 위기를 맞다가 극적인 동점골을 넣은 상황과
그 다음 양팀에 고조되는 긴장감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음악의 성향이 좀 더 급박하게 바뀌는 구조다
(템포가 바뀌는 것은 아니고 일반적인 드럼 비트에서 동양적인 퍼커션들로 많이 쪼갠 느낌으로 변화)
실제적으로 1:0 전반 끝날 때와 후반의 경기 압박 정도는 상당히 다르고
달리는 템포들에서도 차이가 나는 것이 이건 좀 어울릴 거 같다고 혼자 자뻑중이다

Milan Vs Milan by Dogtune

(예상하는 변수는 후반전의 음악이 좀 위기감을 고조시키는 음악이라 일반 대중을 대상으로 하는
시연에서 보여줄 영상에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평을 받을 지도 모른다는 걱정은 2% 정도 있다)

아직 경기 시작전에 들어갈 인트로와 경기 끝나고 우승 세러머니와 꽃가루 날리는 화면에 나올 부분의 음악이
제작되지 않았다
 구상은 경기전에는 지금 전반부에 깔리는 BGM을 기본으로 하되 좀 더 간결한 구조로 갈 생각이고
(-단순한 루프에 필터를 적용한다거나 해서 리듬만 계속 깔리는 형태)

우승 세러머니 영상에서는 Am 기본으로 되어 있는 지금의 테마가 G 정도의 장조로 전조하고
오케스트라 브라스등을 입히는 구조를 생각해볼 예정이다
(물론 아직 생각만 있는거라서 이게 실현될 지는 미지수....게으르기도 하고, 영상도 아직 안나왔고) 

여기에 영상과 싱크를 맞춰서 효과음이나 현장음을 넣어줄 지
아니면 음악의 템포에 맞춰서 효과음을 넣을지 고민해봐야 하는 상황이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방구석은 좁은 인맥에 비해서
은근 알게 모르게 친척쪽으로 영화, 영상, 음향쪽으로 꽤나 유명한 사람들은 존재한다

요번에는 그 중 한 사람으로 부터
비교적 간단하면서도 급한 일을 하나 의뢰받았다

간단하게 설명을 하자면 영상을 보면서 효과음을 적절히 넣고
BGM을 제작해서 깔아야 하는 작업인데
영상은 축구경기 영상이라서 비트가 있는 음악이 약 10분 가량 흘러나와야 한다
(그런 관계로 루프를 만들어서 쓸 생각이다)

거기에다가 포인트가 되는 부분에서 축구에 관련된 효과음이 나와야 하니
Freesound.org에 가서 축구 관련 효과음들과 현장음을 수집하는 작업을 오늘 거칠 예정이다

오늘은 가편된 영상(아직 전체 경기영상이 90분일 때 약 15~20분 분량)을 받았고
목요일까지는 편집이 완료된 영상을 받을 예정이다

그 전까지 방구석이 할 일은
루프로 만들어져서 비트를 타고 노는 멋진 음악들을 들어보고 연구하는 일이다
(아마도 가장 근접한 것은 Black eyed Peas 의 곡들이 주는 느낌 정도+ 좀 더 일렉트로 쪽)
그리고 기본적인 비트의 구성은 오늘 내일 사이로 3~4가지의 레이어로 제작할 것 같기도 하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은
일정이 급박한 관계로 같이 하는 팀인 "믿거나 말거나"에게 돌아가기에는 조금 무리라는 판단이다
이게 내 안에 은근 일정 못맞춘다는 편견이 생겨버린 것은 아닐까
경계는 해야하지만서도

일단 돈이 오가는 일이라서 안전하게 하려면 내가 거의 다 짊어지고 가야할 것 같고
그 중간에 혹시 팀의 기량이 필요하다면
내가 우리 팀을 불러 써야할 듯....(솔직히 이게 가장 아쉽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는 2가지 곡을 만들 생각이었지만
요즘 집안의 사정이 좀 생겨서
일시적으로는 작업을 할 수 있는 여건이 안되었다

물론 8월 말까지 기다리면 2곡이야 나오겠지만
그 사이에 다른 작업들은 전혀 진행하기 어려울 것 같아
이것만 빨리 땡처리 할 생각으로 1곡에 대한 스케치만 완료했다

Dear, Ladybug by Dogtune

사연은 있지만 일단 제목은 가사와는 별반 관련 없다
가사는
 All things can be nothing in an year
 All things can be nothing in a month
 All things can be nothing in a day
 All things can be nothing anytime

There is nothing last forever
Nothing but only You
There is nothing last forever
Nothing but only You

라는 영어 가사다
왠 일로 영어가사를 처음부터 썼는지 모르겠다만

헤지스가 표방하는
"영국", "캠퍼스", "젊음", "캐주얼" 같은 이미지를 연상시키다 보니
영어로 곡이 튀어나왔고, 좀 히피스러우면서도 서정적인 브릿팝을 생각하면서 구상했는데
생각보다는 연주와 노래가 안받쳐줘서 걱정이다

일단 이러한 느낌의 이런 곡이고
이제는 1분버전, 30초 버전으로 제작예정이다
(이건 각 영상물을 위한 배려이자 다른 참가자들과 차별성을 두기 위한 방편인데
 -공모전 초에 이런거 공개적으로 써놓고 차별성이라고 말하면 다 들 이렇게 할 듯....ㅡㅡ;;;;)

여튼 공모전에서 등외로 탈락하면 다시 내가 쓸 예정이니깐
일단 그런 곡이다.....

- 여기 자작 카혼, diy 피에조 픽업 기타소리 나온다.
 아마 여건이 받쳐주면 보컬은 새로 제작한 카본마이크로 할까 싶기도 한데 미지수....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첫 방향으로 잡은 것은
조금 음울한 분위기의 서정적 브릿팝이었다

모델이 되어준 느낌들은
2005~2009년 정도까지 헤지스의 영화 광고를 보면 나오는
약간 침침한 분위기에 유럽풍 선남 선녀가 캐주얼 의상을 입고 나오는
그런 분위기다

뭐, 비교 광고였지만 나름 꽤나 충격적이었다고 평가되는
헤지스의 광고 문구 "굿바이 폴" 로 대표되는
폴로, 빈폴까는 광고의 분위기라거나 택시 잡아주는 남자 광고 같은거다



물론 이런 느낌이 나와준다면 지금 직장 안다닐찌도 모르겠지만
현실은 시궁창.....ㅎㅎ

스케치 음원은 기타 피에조 픽업 샘플에 걸어놨다

2011/07/13 - [시시한 노래 공장 소개/DIY] - 일단 기타에 붙인 피에조 픽업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 계열 의류 브랜드인 헤지스에서 신진 작가 공모전을 개최한단다
지난 주 부터 응모 시작되었고
마감은 다음달 말일까지

공모 분야는 디자인, 일러스트, 영상, 음악 이다

자세한 공모전 안내 보러 가기

물론 난 음악 분야를 생각하고 이거 저거 조사를 해봤는데
지난 년도까지는 음악은 없었던건지
수상작을 감상할 방법이 없더라

디자인과 일러스트 분야는 감상 가능

그리고 영국의 명문가문에서 따온 길쭉한 강아지 문양에다가



영국의 샌님스러운 코디(옛날 언더우드가 표방하던 그런 느낌)이 물씬 풍기는데
이걸 어떻게 만들어야 하나 싶다가도
CF들을 보아하면
막시밀리언 헤커 라거나 월스톤즈 같은 전혀 영국스럽지 않은 BGM을 사용했더라
그저 서정적이고 좀 있어보이면서 센치한 음악이랄까?

그리고 더욱 압권인 것은 요즘 밀고 있는 CF
BGM은 씨엔블루의 상상, 모델은 정용화.....

아....이거 어떤 곡을 어떻게 만들란 말이야? 라고 고민하는 중이다
물론 CF에 들어갈 곡이니 3~4분 완성된 곡이 아닌
2분 남짓한 모티브곡을 응모할 생각이긴 하지만, 여튼 그렇다

갈피가 안잡힌달까?
뭐....영국.....하면 딱 떠오르는 것이
옛스러운 경우에는 비틀즈, 요즘은 오아시스, 라디오헤드 정도가 대표적일텐데
샌님 스러운 음악을 하는 경우는 또....ㅡㅡ;;;
그리고 CF는 영국을 대표하는 같은 수식어와는 전혀 상관없이
영어하는 독일인 음악, 스웨덴 그룹을 쓴다거나, 국내 가요.....ㅡㅡ;;;;;;

음악에 대한 컨셉이나 방향설정이 있긴 한건지 싶다

뭐, 이렇게 우는 소리 하긴 하지만
그래도 하나 완성을 시켜놓긴 했다
(물론 스케치만.....그리고 공모전이라는 특성상 응모하고 나서 여기 올리겠지만......)
 
뭐, 어차피 당선될 가능성이 없다는 면에서 보자면
생각중인 차별화 전략을 그냥 밝혀볼까 한다

1. 일단 곡에 대한 코멘터리들을 적당히 채워 넣을 생각이다
당연하겠지만 곡에 대해 이게 왜 영국스러운지 포인터라는 멍멍이의 속성은 어디서 뽑았는지
 "서정적인 브릿팝들이 보여주는 단순하면서도 감성적인 구조를 표방하며
비틀즈나 여타 영국 밴드들이 보여주는 단조롭지만 깊이 있는 가사....." 같은 식의 미사여구...

2. 곡은 한곡만 제공하는 것은 아니다
 고민했던 부분이지만, 과거 헤지스의 광고들과 지금 헤지스의 광고는 상당히 다른 느낌이다
깔끔한 외국인 모델들이 유럽을 배경으로 만나거나 걸어가는 과거의 광고들과
정용화가 등장해서 달콤한 멘트들을 던지는 지금의 광고를 보면 필수적으로 음악은 2가지 컨셉이 필요하겠다

 (위에 적어놓은 설명은 지금 스케치가 끝난 곡에 대한 설명이고
 다른 한 곡의 경우에는 밝고 경쾌한 느낌으로 캠퍼스 웨어로서 20대와 청년이 가진
가능성과 꿈에 대한 해석으로 몰아갈 생각이다)

3. 한 곡에 대해서도 다양한 편곡버전을 제공한다
 한 곡을 다양하게 편곡한다는 이야기는 아니고
 각 사용의 목적에 맞게 미리 편집해 놓은 음악을 제공한다는 취지이다
영화관의 광고는 1분 내외, TV의 광고는 30초 내외, 전곡 감상은 2~3분 내외라고 생각하면
 내가 원하는 30초 편집본과 1분 편집본, 그리고 전곡....이런 식의 제공이 필수적이지 않을까?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사재활원 헌정곡
내 취미 생활 사상 가장 큰 스케일로
무려 녹음실 1프로를 빌려
보컬을 녹음했다
그것도 객원보컬
게다가 후반부 코러스는
남자 (나 포함) 2명과 여자 1명 (메인보컬)
무려 3명이 오버더빙했다!

게다가 녹음실 오퍼는 내가 본 것이 아닌
녹음 기사님 따로 두고 진행.....

내 프로젝트 최대 스케일!!!

그렇지만 언제나 그렇듯
버스에서 진행된 발믹스와
집에 오자마자 진행한 날림 마스터링

그렇게 나온 결과물은 바로 이렇다



나름 내 작업에서는 메가톤 급 스케일이지만
이거 다른 사람들의 작업으로 비교하자면
그냥 일반적인 소규모 작업이다....ㅡㅡ;;;;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Roomside 2011.04.29 00:48 신고

    내가 해 놓고 이런 말 하기 그렇지만
    이 곡의 패착은 장애아동들에게 맞춰 박자를 다 정박으로 바꿨다는 점이다
    근데 정작 아이들이 따라부르기에는 아직도 어렵단다 ㅡㅡ;;;

    그리고 다 만들고 들어보니
    자언봉사를 독려하는 노래가 되어버린 것 같다
    (가사를 다시 한번 검토할 것을 그랬다)

지난 번에 분명
장애자의 날(4월 20일)에 맞춰 공개하기로 했는데
역시나 예상했던 것 처럼 밀려서
오늘에야 완성된 MR을 공개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조차도 내일 있을 보컬 녹음을 위해 믹스했던 것이지
아마 어린이날 발표 예정에
녹음일정이 없었다면
5월 4일 새벽에 보컬 녹음을 하고 있었을 것이다

우여곡절이 좀 있었는데
보컬은 후니와 안면이 있는 헤리티지 메스 콰이어 출신의 싱어 섭외되었다

곡 자체의 분위기와 부를 수 있는 음역대를 조율해서
다시 만든 것은
애초 공개했던 것 보다 다소 음역대가 낮아졌고
기타를 입힌 다음에 그래도 바깥으로 나가는 음악이니까 좀 정성껏 믹스하자는 마음으로
믹스테크닉99 보면서 믹스했다
(복습도 하면서 감도 익혀보려는 취지였는데
역시 생략하다 보니 까먹었던 것들도 다시 떠오르고 좋더라는.....)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암사 재활원을 위한 곡이라는
명목에 걸맞게
어제 거기 교사로 있는
후니가 건반을 녹음했고
그 위에 내가 베이스를 입혔다

일단 그렇게 해서
기타만 빼고 예상되는 세션들을
다 입혀 놓은 상태이다

물론 쏨니움 앙상블이 실제 연주를 해준다면
클라리넷 2대와 플룻이 실제 녹음 될 것이고
그렇지 않다면
역시나 만만한 클라주자인 지훈이가 미디로 찍혀진 라인을 따라
클라로 녹음하고
플룻 주자를 한 명 섭외해서 공짜 녹음 추진할 예정이다

그 다음에는 보컬인데
암사 재활원에 자원봉사 가는 보컬은 한 명 있지만
성악을 전공한 두꺼운 목소리의 남자 보컬이라서
곡과 어울리는 분위기는 아니다

고로, 여자보컬이나 가벼운 팝 보컬을 찾아야 하는데
이것도 고민이다



일단 여기까지 완성된 MR 공개




그 밖에....
성악하는 남자 보컬은 교가(or 암사 재활원 제창곡) 에서 섭외할 예정이다
원훈 같은 것이라도 좀 있어주면 좋은데
위의 홈페이지에는 그런 정보 일절 없다....아쉬워라....ㅠㅠ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후니 2011.03.03 08:02

    사무실에 취지와 만들어지는 과정에 대한 설명과 함께 향후 계획에 대해 협의 했음.

    결론적으로 언제 올 것인지 말해주면 준비할 거고 악보나 녹음 부분을 주면 연습도 할 수 있다고 함.

    노래는 5월 5일 어린이날 행사에서 불렀으면 좋겠다 했고 프로젝트 밴드 플랜 c 의 공연으로 올릴 수 있을 듯 사료됨. ㅎ

    • addr | edit/del Roomside 2011.03.03 10:29 신고

      그렇구나, 3월에 주중으로 울 집 엠티할 때
      덕진이가 가이드 보컬 하고 넌 클라리넷 입히고
      윤도사님이 기타 한번 두르륵 해주면
      애기들이 부를 수 있게 준비는 될거 같네~?

      악보도 그 무렵으로 대강 그려봐야겠고...ㅎㅎ

      어차피 플랜 C 에서 공연으로 할 것이면
      보컬은 덕진이나 최도사님 정도가 적당할 듯 해

      어린이 날에는 쏨니움이 실제 해도 되고
      MR에 다 같이 불러도 되도록 준비해 놓을 수 있을 거 같고

암사 재활원을 위해 만들겠다고 하는 원래의 취지는
어찌 저찌 살아 있지만
거기 자원 봉사로 참여했던 멤버들이 한 세션씩 돕는다는 컨셉들은
이제 물건너 멀리 이억만리 타향땅으로 떠나가 버리기 일보직전이다
(이래서 혼자 일해 버릇 하는게 안좋은 점이기도 하다
협업모델을 만들어내는 것은 아직 나에게는 시기상조인듯....)

워낙 바쁜 우리의 Hoony가
자기 코도 석자인데 공연하자고 바람을 넣어버린 참인데다가
거기다 한 술 더 떠서 다음 주 부터 시작될
그냥 아는 형님의 작업이 타이밍 좋게 겹치게 될 예정이라서
아마도 이번에는
벌인 일들 처리만 하다가
끝나지 싶어서
이번 주 안으로 후딱 미디만 잡아놓을 심산으로
드럼을 찍었다

언제나 그렇듯 My DrumSet가 수고해주었고
가장 중요하게 변경된 것은
지난 스케치버전에서는 기본적으로 베끼려는 곡이
C코드이다 보니 C코드로 시작했던 음악인데 실제 불러보니 낮은 감이 있어서
이번에는 F코드로 시작해서 G코드로 전조를 생각하고 드럼을 찍어놓았다

대강 대강 발라놓은 스트링으로
인트로와 간주, 곡의 뒷부분 C파트, 그리고 전조가 이루어져서 엔딩까지 가는 부분은
일단 만들어 놓았다




아, 클래식 악기의 구성이 조금 이상하다는 생각이 들 수 있을 텐데
원래 협업하기로 한 쏨니움 앙상블의 구성 자체가
피아노 주자, 클라주자 2명, 플룻 주자 1명으로 기본 베이스로 되어 있어
거기에 맞추어 Wind를 편성했다

스트링은 라이브에서야 건반주자가 화음으로 땡기겠지만 일단 레코딩용은 좀 차별화되었다
그 밖에
전주 선율은 클라주자, 간주는 기타연주자, 후주는 플룻주자 로 일단 잡아놨다

여기에 이후 녹음으로 이루어질 구성은
기본적으로 베이스기타는 손으로 칠 것이고
건반주자를 데려와서 피아노나 EP가 처음부터 들어가고
기타주자 데려와서 간주 후에 기타가 함께 가는 구성으로 생각중이다
(여전히 암사 재활원 자선공연팀을 끌어들이려는 계획은 염두에 두고 있긴 하다....ㅜㅜ)

원래의 취지였던
암사 재활원에 자선공연 가는 팀들이 연합하자는 이야기는
이제 안드로메다로 보내놓고....
가이드라는 핑계를 대고 완제품 MR을 목표로 제작하는 중이다

과연 어케 될는지 귀추가 걱정스럽다 ㅠㅠ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Roomside 2011.02.28 17:10 신고

    일단 여기까지 만들어 놓은 컨셉은 좋다고 하는데
    이것과는 별개로 다 같이 부를 수 있는 교가나 사가 스타일의 제창곡을 요청하셨다

    아마 교가는 이미 있는 상태라고 예상되고
    연세대의 연세찬가 같은 곡을 요청하신거 같다
    - 실은 연대생들이 교가는 못 외워도 연세찬가는 대부분 외운다

    일단 원훈이나 슬로건 같은 문구가 꼭 들어갔으면 하는 것을 요청한 상태
    오는 슬로건에 따라 곡 작업 들어갈 예정이다

유감스럽게도 연님이라는 분은 음악을 심각하게 파는 분은 아니다
(물론 그런 면에서는 방구석도 마찬가지지만)
공연이 가능하시리라는 예상은 어렵고
현란한 코드웍을 사용하거나 연주가 멋진 프레이즈를 가진 것도 아니고
블레이어에 공개된 곡은 딱 하나 뿐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님의 곡이 추천곡 리스트에 떡허니 3번째에 올라간 이유는
곡이 강렬하다는 데에 있을 것이다

곡의 제목부터 강렬하게도
'찹쌀떡 메밀묵' 이다

블레이어를 처음 둘러보는 순간부터
다운로드가 활성화되기를 기다린 큰 이유 중 하나도
바로 연님의 곡을 받아 벨소리로 써야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이다
(물론 다운로드를 지원하기 전에도 블레이어는 벨소리를 서비스했지만
왜 그런건지 내 컴퓨터에서는 벨소리를 받지 못했다)

정작 지금까지도 내 벨소리는
신승훈느님의 20주년 헌정 앨범에 수록된 '나비효과 by 정엽' 이지만
가령 거래처를 만날 일이 없이 자유로운 사람이 된다면
언젠가는 분명 나의 벨소리는 '찹쌀떡 메밀묵'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이 노래야 말로 백문이 불여 일청이다!!

http://j.mp/bei6AJ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