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했던 음악 중에

그나마 들을만 하다 싶은 11곡을 모았습니다
그 중에 1곡은 신곡
1곡은 원곡의 리메이크
3곡은 다시 부르고
1곡은 기타를 다시 입히고, 탬버린을 다시 치고...
여튼 작업을 하긴 했는데
별 티는 안날겁니다

멜론 http://www.melon.com/album/detail.htm?albumId=10006848


지니 http://www.genie.co.kr/detail/albumInfo?axnm=80883354


엠넷 http://www.mnet.com/album/857387


벅스 http://music.bugs.co.kr/album/20061270?wl_ref=list_ab_03


네이버 http://music.naver.com/album/index.nhn?albumId=902962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4월에 공지하려던 곡을 공지하면서

원래 4월이 예정이던 뒤통수가 밀렸고
밀린 뒤통수를 위한 자켓을 찾던 중

직접 찍었던 순간의 사진을 자켓으로 선택

그러고 보니 서거일이 5월 23일이었더랬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아이롱맨 2015.05.07 09:39

    왜 공감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건가...


4월 공지 예정


4개의 코드를 무한 반복하는 형태로 구상하고 루프를 돌리자고 생각했던

지난 원본에 비교하자면



2010/06/21 - [지나간 앨범 이야기/찌질함의 정석] - [완성본] 바람이 분다(감기)


상당히 얌전하고 차분하게 가고 싶었지만 그게 잘 된건지는 모르겠다



공지가 이 버전대로 갈지 아닐지는 아직 미정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내(가 절친했다고 여긴 남의 뒷통수를 치게 된) 상황에 대한

반성으로 다시 부르니

참 부끄럽고 미안하고 안타깝고 새롭더라


어찌 되었든 이번에도 뭔가 두어개의 레퍼런스를 잡았는데

하필 잡은 레퍼런스 중 하나는 처음부터 생각했던

라디오헤드의 크립이었다
ㅇㅇ 그 곡 맞다....완전 초특급 쇼킹 명곡....


어쨌든 Creep의 포인트는 (특히 오리지널버전)의 경우

막던지는 듯 한 보컬과 덜 된 듯 한, 그렇지만 명료한 편곡에

가슴 후벼파는 가사에 있다고 보이는데
그건 Creep이니까 먹히는거고

뒷통수는..... 크립과는 다르다 크립과는....

(그렇게 성의없이 던지고 너무 덜된 듯 한 편곡을 명료하게 내버리면
기다리고 있는건 재앙 수준의 참사 뿐이다)


그래서 찾아본 것이

오리지널 버전 말고 다른 커버 버전들을 찾아보았으나

콘의 (괴기스러운) 어쿠스틱버전과



라디오헤드가 2009년에 부른 라이브버전 정도로

다시 참고 레퍼런스가 압축되었더랬다



어쨌든 그 밖에 다른 곡이 정작 믹스할 때는 발란스를 체크하기 위해 쓰이긴 했지만

정작 편곡을 위한 참고 자료는 저 정도였더랬다

(믹스할 때 위에 얹어놓고 비교하던 트랙은 Take That의 Patience 였더랬다)


물론 그렇게 참고하고 참고해서 나온 결과물은

상당히 쌩뚱맞게 이렇지만...;;;



이 뒤로 좀 더 추가되거나 보강된 것이 있다면

탬버린을 녹음해서 입혔다는 정도겠다

어쨌든 음원 사이트에 다음달에 올릴 생각을 하고 만든거긴 한데
아마 시기가 시기인지라
"바람이 분다"가 4월이 될 것도 같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창작력은 고갈되었고

늘어나는 것은 잉여력뿐이라

잉여력 충만한 결과물로 발표됨

전에 곡의 레퍼런스가 무엇이었는지도 이미 말했고

2015/03/05 - [시시한 노래 이야기/시시한 노래 뒷담] - 오랜만에 나온 리메이크 결과


대강 바뀐 것은 거의 없지만

피치에 자비심이 없는 보칼에 대한 대대적인 튠질을 거친 것이

달라진 점이라면 달라진 점이다

대로 사는 것이

자켓은 이전에 찍었던 사진에 무성의하게 타이포만 얹는 것으로

해결을 보면 공력이 되도록 음악에만 투입될거라는 생각에

이런 식으로 만들고

음악 설명 역시 상당히 무성의한 방식으로 그냥 최근에 있던 이슈들과 곡을 연결시키는 방식으로 시도해보는 중인데

과연 잘 될까는 미지수이다

(물론 과거에도 잘 안된거라서 잘 되길 기대하기도 어렵다)


http://www.melon.com/album/detail.htm?albumId=2309327

http://music.bugs.co.kr/album/490267

http://www.mnet.com/album/411209

http://music.naver.com/album/index.nhn?albumId=496868

http://www.soribada.com/music/album/KD0032423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곡이 안나오기도 하고

해놓은 곡들이 안습의 결과물들을 자랑하는지라

조금 이미지 개선도 필요하고 해서

지금까지 나온 곡들을 좀 수선해서 다시 음원화하는 작업을 하려는데

원래는 첫 타자로 걸린 것은

지난 번 누군가의 프로포즈 이벤트를 위해 다시 손봤던
"기적이 뭐 별거 있나" 였지만

아무리 안습한 결과물이 이렇게 돌아다닌다고 하더라도

해당 음원 자체가 나온 지 얼마 안된데다가

그 사이에 음원을 공개한 것이 없다 보니

내놓고 바로 리메이크 하는 형국이 되어버려

다른 곡을 물망에 올려놓던 참에

걸린 곡이

"대로 사는 것이" 였다

이 역시 기타로 치면서 노래 부른 버전이 땡인지라

안습한 결과물이긴 마찬가지이고

작년에 밴드처럼에서 라이브로 꽤 불러봤던 곡인지라

리메이크할 방향에 대한 부분도 어느 정도 감이 잡혀 있긴 했었더랬다


그렇더라도

라이브 버전을 그대로 옮겨 가는 일은 아니었으면 하는지라

찾고 찾은 레퍼런스는 Keane의 "Somewhere Only we know"로 잡았더랬다

이건 따님 덕분에 2011년 위니더푸우 극장판 트레일러에 배경으로 쓰인 음악을 듣고
알던 거였던지라
요기서 처음으로 들었었다



어쨌든 덕분에 Keane의 베스트 앨범을 음원으로 구매하고

해당 곡을 몇번 듣고 나서

다시 내 곡으로 돌아와서 구성이니 이런 저런걸 참고한 다음에 나온 결과물이

이런 안습한 결과물이다



이젠 자켓이 남았는데

그냥 생각에는 많은 힘 들이지 않으려는 목적이긴 하지만

폰카로 찍는 사진에다가 타이포만 잘 얹어서 가볼까 한다
(이건 성공적이면 앞으로의 리메이크 및 음원 공개에서도 계속 될 예정이긴 한데
과연 그렇게 될까 모르겠다)

어쨌든 이제부턴 사진 찍기 모드로 돌입....;;;


PS> 여기서 사용된 어쿠스틱 기타 소리는 에피폰 존레논에 피에조 픽업 달았던 것과 일렉 픽업을 어쿠스틱 시뮬 넣은 것과 섞어서 만든 소리이다
마이킹했을 때 나오는 소리보다는 찰랑거리는 느낌이 강하고 그러면서도 마이킹한 것 같은 노이즈는 자연스럽게 들어가는 나름 개성있는 결과물이 되어서 좋은 느낌이다

2015/02/05 - [시시한 노래 공장 소개/DIY] - 듀얼 아웃풋을 가진 일렉의 미덕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윤영환 2015.03.05 16:56

    좋은뎅. 힌트를 얻었다는 곡이랑 비교(를 해야 하는지는 모르겠지만)해볼 때
    뭔가 더 묵직한 스타일로 바뀐 듯도 하고. ㅎㅎㅎㅎ

일단 존레논 통키-타는

태생자체가 상당히 괴랄하다



이런 자태에 속아서

이쁘고 특이한 통키-타를 산다고 생각했다간

낭패를 보기 딱 좋다!


구성도 어쿠스틱기타의 구조를 그대로 갖고 있는데

픽업은 일렉기타의 마그네틱 픽업을 사용한다

그래서 스트링은 어찌되었든 일렉 스트링을 써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소리는

상당히 찰랑찰랑거리는 느낌인데

이게 어쿠스틱 기타의 찰랑거림이 아니라

일렉스트링이 끼워져 있다보니

아랫도리가 허전한 찰랑거림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할로우바디 일렉기타에 비교하면 상당히 어쿠스틱스러운 소리가 나오긴 한다


그냥 통키-타처럼 쓰려다보면 만족하기 어렵고

그래서 일렉키-타처럼 쓰려고 하다 보면

이게 할로바디 일렉보다 더 피드백에 취약하다
(뭐 어쩌라는건지...;;;)

뭐 스택형 앰프를 혹시나 쓸 일이 있다면 앰프 근처로 접근자체가 불가능할 수 있다
(아직 써본 적은 없다만 그럴 것 같다는 예상이...;;;)

똘똘이 앰프는 좀 나은 편이지만

어쨌든 앰프 피드백은 자비심이 없는 지경이다


이펙터를 먹고 나오는 소리는

확실히 할로우바디 일렉소리 스럽다고 할 수 있고

어쿠스틱 시뮬을 걸어주면 시뮬된 어쿠스틱 소리는 여타 일렉들보다 훨씬 어쿠스틱스럽다


존레논 통키-타는 일단

1. 일렉 이펙터를 필수적으로 갖춰야 한다고 봅니다

2. 어쿠스틱 시뮬을 갖춘다면 활용도가 훨씬 높을거라고 봅니다

3. 크런치한 톤은 잘 빠졉니다

4. 앰프를 쓸 수 있다면 피드백이 잘 일어나는 것을 활용해서 효과처럼 쓸 수 있긴 합니다

5. 그냥 어쿠스틱을 생각하면 낭패를 보게 됩니다

6. 일렉 중에서도 통이 크고 하울링이 잘나는 변태기타라고 보셔야 좀 나을겁니다

7. 그렇지만 마이킹하면 좀 가볍게 찰랑거리는 어쿠스틱 스러움을 느낄 수 있긴 합니다

8. 어쨌든 확실히 특이한 기타이긴 합니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밴드처럼에 대해 상당히 고마운 것이

전혀 라이브를 고려하지 않았던 두 곡을 라이브로 소화할 기세다


일단 그런지라 모두 볼 악보를 그림...;;;

개구리의_대모험.pdf


아주_흉한_괴물_이야기.pdf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년 전 블레이어가 들어갔던 틈새
음원 시장에 진출하지 않았지만

음악을 만들고 있는 뮤지션들이 있고
그들의 음악을 발표할 수 있는 장을 열어주자

그리고 그에 앞서 밀림이 만들었던 커뮤니티 느낌의 음원 서비스


결국 공룡도 뛰어들었다


뭐 이름 작명도 그렇고

네이버 뮤지션 리그는 아무리 봐도 커뮤니티스러움을 가져갈 생각인 듯 하고

웹툰 처럼 베도/ 요일 식으로 올라갈 무언가를 만들어둘 생각일것 같다

기존 음원 서비스가 이루어지는 경우엔

음원서비스와 연동도 해준다는데


방구석의 경우 연동신청해도 안보이는건 이유를 모르겠지만....;;;

어쨌든 만들었다



요렇게 해상도를 줄인 애를 달라는데 왜 달라는지는 모르겠고....


http://music.naver.com/musicianLeague/musician/index.nhn?musicianId=782


발매앨범 25개의 위엄....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밴드처럼 연습에서 다시 구성한 내 곡



샤방샤방한 셔플에 여보컬, 그리고 실력 좋은 기타와 리듬이 붙으면 이렇게도 되는구나....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