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했지만.....
"이건 정말 뭥미?"스러운 곡이다

어떤 의미인고 하면....
워낙 음악적인 지식이 얕다보니 처음에 어떤 틀을 맞춰 작업을 할 생각도 없었고
모델을 삼으려던 음악이
제목도 모르는....지나가다 들어본 친구 핸드폰의 컬러링이었으니
이게 장르가 어떤건지도 기승전결도 전혀 모르는 상태에
20초 정도만 들어본 음악의 느낌에다가
내가 맞춰보고 싶은 가사를 어거지로 우겨넣고

단순무식하게 원래 있던 올드한 CCM의 코드 진행을 밀어넣어 B파트 완성
이렇게 나온게 지금 듣게 될 곡이다
(B 파트는 그 올드찬양의 오마쥬....이다...)

문제는 이 곡의 장르를 추측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곡이 허접한 이유가 정말 크겠다
기타를 넣어서 조금 더 거친 느낌이 나왔다면 모를까
지금은 그저 허접할 뿐인데다 박자는 되지도 않게 쪼갰고
베이스는 혼자서 안드로메다를 유람하고 왔고

거기에 더 얹은 악기는 8비트 제믹스에서나 들어볼 법한 무료 공개 음원인
Tweakbench의 Peach에 있는 음원을 사용해서 깔고
Killer Delay를 이용해서 살살 만져주었다
원래의 생각은 빈티이~지하고 촌빨 날리는 제믹스 사운드가 포인트로 작용해야 하는데
덕분에 8비트의 유치찬란한 느낌만 날리고 포인트가 되지도 않고
복고를 세련되게 표현할 내공이 없어서
딜레이를 써서 많이 완화시켜버렸다....ㅠㅠ
(이래선 Peach를 쓴 이유가 거의 없는데....)

여튼 원래 하려던 모든 것이 무너지고나서
나름 선방해서 완전 곡에 쓸려서 이상한거 안나오긴 했는데
뭘했는지는 모르는 상황이라고 해야 할까??



아, 그러고 보니 다음 공짜 소프트웨어 열전은
8비트 게임음원을 재현한 Peach를 소개해야 할듯....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사는 어떨지 몰라도 형식에 있어서는
일반적인 포맷을 갖춘 일반적인 음악인지라
생각보다 빠르게 일이 진행되어 큰 고민 없이 그럭저럭 이루어졌다


나름 정형화된 형태의 기타 + 리듬 + 베이스 기타 + 스트링 이어서
속썩이는 부분 없이 잘 진행되었음에도
이번에는 정말 피해갈 구멍도 없이 베이스기타의 허접함이
곡을 망치고 있다

정말 간절히 바라기는 하지만 어려운 부분은......
멋진 세션의 기타연주와 베이스만 있어줘도 지금 들리는 음악보다는 좀 더 있어보일텐데
안타깝기도 하고 그냥 그대로 살아야지 싶기도 하고
여튼 그렇다....ㅡㅡ;;

드럼은 My DrumSet - 다운받기
  * Blue Noise 라는 노르웨이 홈페이지에서 공개하고 있는 이 VSTi는
 나름의 편리함과 불편함을 동시에 지닌 양날의 검이다
 따로 소개기를 적어놓기도 했지만 거기에 추가하여 벨로서티에 따라 심벌의 반응이 틀리다거나
 (벨로서티가 약할때는 라이드 때리듯, 중간일 때는 뮤트, 120넘어가면 강하게 때리는 반응)
 마이킹에 따라 아웃풋 채널이 구분된다거나 하는 느낌은 양날의 검이다
 신경만 잘 써주면 좋은 사운드가 나온다 - 그리고 GM 패치보다 옥타브 1~2개 위에서 시작하니 주의할것

스트링은 EWQL Free Play - 지금은 다운로드 불가능함
 * 한시적으로 공개했던 소스인지라 지금은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경로가 전혀 없다
 조금 불편하게도 바이올린 몇개, 첼로 몇개, 트램펫 몇개, 호른 몇개, 탬버린 요정도의 악기만을 제공하지만
 그것만이라도 지금 들리는 정도의 스트링을 깔기에는 충분하다
 (지금 들리는 스트링은 벨로서티만 조절한 것이고 다른 익스프레션은 전혀 건드리지 않았으니
조금 더 손봐주면 그럴 듯 한 결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 아쉽기는 솔로 스트링음원이 리얼하게
 있어주면 섞어쓰기 좋겠지만 아직 없다)

 섞어 써준 솔로 스트링은 역시나 Sounds on Demand에서 한시적으로 공개했던
AMT - Classic Composer - 다운받기
 * 설명을 역시나 적어놓았던 적은 있지만 어찌 보면 EWQL이랑 합쳐서 극강의 성능을 발휘하고 있는 중이고
단독으로 쓰이면 2%쯤 부족하긴 하다(솔직히 EWQL 단독으로 쓰면 10% 부족하다)
 AMT 소스를 단독으로 쓴 스트링 소스들은 여기서 확인 가능하다
얼마 전에 만들었던 '성도여 다 함께'....스트링 소스 전체랑 콰이어 소리, 휘리릭 올려붙이는 스트링+우드윈드 모두
AMT 소스이다

 
기타랑 베이스는 직접 연주한것...ㅡㅡ;;;

기타는 그렇다 쳐도 베이스는 다시 연주를 해서 최소한의 박자라도 맞춰놔야 할듯....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래부터 보싸노바 버전으로 계획했던 이 곡은
그리 큰 수정없이 순탄하게 완성된 몇 안되는 곡이다
몇 년전에도 누엔도와 유료 VSTi를 갖고 완성시켜본 경험이 있는 곡이라서 진행이나 보이싱을 고민하지
않았던 것이 큰 이유인듯 하다

오히려 가장 큰 걸림돌이 된 것은 허접한 기량을 자랑하는 기타 하나로 주선율을 3분 넘게 끌고 가자니
손가락에서는 쥐가 나고 귀에서는 땀이나고 뇌에서는 아드레날린이 분비된다는 것이었다
고백하자면 지금 듣기에도 허접하지만 그나마 결과물의 기타 선율은 난도질을 조금 (많이) 거치고 이펙터로 발라서
포토샵 + 화장후의 모습을 보고 있는 것이다

공간 연출은 작은 클럽홀 같은 곳을 연상하면서 연출했지만
막강 무료 리버브인 Hall of Fame을 받아서 첫 사용이었던지라 울림은 생각보다 조금 많다

역시나 작은 클럽이라는 이유로 드럼의 스네어는 중앙이 아닌 좌측으로 쏠려 있다
좌측부터 하이햇, 스네어, 심벌1, 탐1, 킥, 탐2 , 심벌2, 플로어 탐 순으로 배치되어 있는데
플로어탐이나 탐들이 스네어 못지 않게 메인 리듬에서도 등장하는지라 스네어만 중앙에 배치되기 어려웠고
작은 클럽이라는 공간 설정상으로도 스네어가 좌측에 쏠려 나왔다

건반은 이상하게도 건반수가 더 적은 25건반으로 바뀌고 나서는
오히려 실수가 줄어들었다
간결하게 배킹만을 넣어주는것이기에 큰 무리는 없었지만 특기할 만한 점은 비어보이는 건반에도
Mda사의 Leslie를 넣어주니 분위기가 많이 살아난다(앞으로도 많이 유용한 꼼수가 될 듯....)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양이 버전이라 함은 그저 애칭이다
지난 번에 우쿨렐레로 성의 없이 만들어 놓은 버전에 대비해 구분이 필요했기에
지금 막 임의로 지어넣은 이름이고
실제로는 같은 코드진행을 쓰면서도 우쿨렐레 버전과 다른 깔끔함을 주고 싶었기에
드럼대신 사람 목소리 비트박스로 된 리듬을 사용했다
그 외에 보틀넥으로 연주되는 기타를 사용하면 좀 더 특이하고 나른한 느낌을 줄 수 있을 듯 했기에
주선율에서는 보틀넥을 사용하고 오토와, 플렌져를 사용하여 좀 더 '목소리' 스럽게 변조했다
그 덕분에 느낌은 고양이가 노래를 부른듯 한 인상을 주는 것에 (내 나름의 생각으로는...) 성공했다

그리고 역시 타이밍 좋게 소개받은 가상악기이자 무료 보컬로이드인
AquesTone을 사용할 수 있었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큰 수확이었다
참고로 B 파트를 불러준 AquesTone에게 입력해준 가사는
'gihago/ gihada/ uriomonimi/ dulyujushidon' 이었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Mila 2011.02.02 18:37

    너무 귀엽네요! 잘 듣고 갑니다.
    입문자인데, 블로그 구경하면서 무료 VST도 얻고 많이 배워가요
    영어로 쓰여 있는 블로그를 찾았는데, REAPER라는 프로그램으로 작곡하시나요?

    • addr | edit/del Roomside 2011.02.05 08:45 신고

      감사합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다니 다행이네요 ^^
      네, 저는 Reaper를 메인 프로그램으로 사용하고
      그 밖에 거의 대부분 무료 VST들로 음악 해결하고 있습니다
      요즘 나오는 곡들은 오케스트라 소스만
      유료프로그램인 GPO4 쓰구요....



때마침 무료공개로 걸출한 오케스트라 소스들이 많아져서 완료할 수 있었던 곡이다
생각과 그래도는 비슷하게 나왔는데
좀 더 완급이 조절되는 오케스트레이션을 원래 좋아라 하고 구현하겠다고 생각했지만
이 역시도 기량이 없는지라 하나의 비트와 박자로 중간에 풀어주거나
Wind쪽의 악기들이 풀어주면서 나오는 등의 완급조절은 들어가지 않았다
어설프게 완급조절을 넣으면서 오보에만 나오면서 드럼 비트를 풀어준다거나 하는 한마디를 A와 B 사이 첨가하면
오히려 더 조잡하게 보일까 싶어서 시도조차 하지 않았고
전조되고 가사상 '온하늘 울려라' 다음에도 한마디 늘려서 심벌롤로 천둥소리 같은 묘사를 하고 싶었지만
이 역시도 꾹 참았다

아쉬움이 많은 반면 때마침 나와준 공개 음원들 덕분에 기쁨도 컸던 곡이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풍악을 울려라' 버전이라고 개인적으로 명명한 "빈들에 마른 풀 같이" 이다
오리엔탈 익스프레스가 발표한 국악기 VSTi들을 사용해서 기본 컨셉을 잡았다

'빈들에 마른 풀 같이 시들은 나의 영혼'이나 '가물어 메마른 땅에 단비를 내리시듯' 이라는 가사들은
꼭 기우제를 지내는 느낌이라서 좀 더 Ethnic 한 느낌을 가져가고 싶었고
더 가능하다면 국악의 느낌이 나오는 농악 느낌을 내고 싶었지만
역시나 실력이 한도 끝도 없이 떨어지는지라 그런 것은 그저 바램일 뿐, 느낌이 완벽 다르게 나왔다

전주와 간주에 나오는 프레이즈는 내 녹음실 싸수가 작업했다는 김현성씨의 앨범에서 들은 기억을
더듬어서 재구성했고 몇 몇 부분에서는 의도적으로 기존 국악기와 이질적인 요소를 넣었다

1. 주선율이 되는 악기들은 원래는 해금과 향피리가 나와야 하는데
가상악기 해금의 아티큘레이션이 조악해서 소아쟁으로 교체, 다시 벨로서티 문제로 중국 가상악기인 미니얼후로 교체했다
(국악에 대한 모독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다면 심히 죄송할 이야기이고 나도 내키는 것은 아니었지만
유감스럽게도 국악기 VSTi는 정말 없다)

2. 장구의 소리는 아무리 많이 벌려놓는다 해도 결국 마이킹하면 앰비언스와 좌우측의 피에 하나씩 놓기에
패닝은 좌측, 우측으로 하나씩(+중앙)이겠지만 패닝이 좌측, 우측, 좌중앙, 우중앙 이렇게 4곳에서 다른 소리들이 나온다
 - 이것은 의도적으로 드럼과 비슷한 공간감을 주기 위한 선택이었지만 내 컨셉이라기 보다는 청자를 위한 배려였다

3. 믹싱할 때는 중앙으로 패닝되어 있던 비올라 소리도 현에서 조금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는데
 마스터링하면서 좌우 공간감을 확장시키다 보니 상대적으로 중앙에 자리잡은 첼로의 비중은 조금 빠졌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당히 오래전부터 사도행전 3장에 적혀 있는
베드로와 앉은뱅이의 일화를 갖고 무언가를 만들고 싶었는데

얼마전에 설겆이하다가 흥얼거린 멜로디와 가사가 살짝 맘에 들어
급하게 스케치 해보았다
대충 가사는 이러하다
----------------------------------
은과 금은 내게 없으나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리
말씀의 능력은 없으나
내게 있는 것으로 네게 주리

비록 말씀으로 일으키지 못한다 해도
내게 있는 걸 네게 주리
고작 기도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어도
내게 있는 걸 네게 주리
-----------------------------------

아직 기타에 보컬뿐이고 엔딩도 정해지지 않았지만
대강의 느낌을 보기에는 그럭저럭 하다

작업 직후 아내에게 들려주었더니
마음 속에 있는 것이 나온다고.... '말씀의 능력이 없다' 거나 '고작 기도뿐' 이라는 표현이
결국 내 마음속에 있는 것을 그대로 나타낸 것인듯 하여
조금 걱정스럽다는 의견을 주었다

대충 나의 마음 속에 그 일화를 보는 시선은 이러했다

베드로가 한 것은 그저 선포였다. 무언가 대단한 것을 주지도 않았고
옷을 벗어준다거나 빵을 떼어주는 아름다운 모습이 연출된것도 아니고
그냥 선포했다....
그것도 자신의 능력이 아닌 '나사렛 예수의 이름으로' 라는 외부의 다른 능력을 힘입은 선포였고...
그러면서 하는 이야기는 '네가 원하는 것은 없지만 나한테 있는 것을 너에게 준다' 였다

그래도 소심해서 그런지 혹시
좀 더 좋은 가사에 대한 의견은 언제나 환영!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Mila 2011.02.02 18:47

    저는 하느님을 믿지 않아서 약간 거부감이 들었지만,
    그 거부감이 희미해질 정도로 가사가 멋지네요!
    정말 시적이고 아름다운 가사에요

언제나 그렇듯 모두 무료 소스이다
1. 항상 등장하던 우리의 Dog께서는 이제 안경을 벗었고
성가대 강운을 입었다
 (성가대 가운은 무료 공개 소스가 없어서 무료로 공개된 삼총사 PSD 소스에서 한명만 오려냈다)

2. 텍스쳐는 무료 공개되고 있는 Fur 소스....

3. 우측하단의 명판 역시 free illust 라고 구글에서 이미지 검색하면 4~5페이지 안쪽에 걸리는 녀석이다
 정확히 같은 소스가 없다보니 반절을 잘라서 대칭시켰다

'시시한 노래'라는 이름으로 가수명을 밀었는데 이번에는 어쩌다보니 연주곡이라서
노래위에 찍찍 그어놓고 연주라고 썼다

모든 소스들은 구글에서 Free PSD, Free Texture, Free Illust 로 검색하면 나온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료 프로그램 크랙으로 엄청 돌릴 시절에
그루브에이전트로 보싸노바 미디 노트 찍고 슈퍼퀄텟의 스튜디오 드럼 패치로 바꾼 뒤
주 멜로디는 슈퍼 퀄텟으로 기타 넣은 다음
슈퍼퀄텟에 있는 로데스를 건반으로 깔고 기가 샘플에 있는 브라스만 갖고 떼웠는데

무료 프로그램으로는 그런 녀석들을 찾기 쉽지 않다
(무료 프로그램이 나쁘다는 이야기라기 보다는 슈퍼퀄텟이 먼치킨같은 녀석이었다....ㅡㅡ;;)

그 당시에 나오던 브라스는 도저히 표현할 길이 없는지라 그냥 될대로 되라는 식의
4밴드( - 건반, 드럼, 기타, 베이스) 형태만 갈 생각인데....

특히 슈퍼 퀄텟에 있던 기타는 무료 버전으로는 정말 나오지 않는 것이기에 손으로 뚱겼다가
지금 개피보는 형국이다

보싸노바를 표현하는 미디노트는 다행히 미리 미리 무료 공개되고 있는 미디루프들을 꽤 받아둔 것이 있어서
적당히 잘라 붙이기를 하고 노트를 좀 옮겨서 맘에 안드는 노트들을 살짝 수정해서 어떻게 만들었고
GM 패치 대응인지라
Kore Player 안에 있는 드럼패치를 이용했고

허접하게 들리는 EP 소리는 Proteus VX의 Tiny EP(맞을걸?)이다

추후 기타는 다시 한번 쳐야 하겠지만
일단 스케치 버전 공개....!!


PS> 아! 지난 번 뼈대도 다 완성되지 않은 상태로 공개했던
 '성도여 다 함께'의 얼렁뚱땅 믹스버전도 덩달아 공개....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는 어찌 올라갔다!
포딕스에 올리려니 왠지 그럭저럭 완성된 음악을 올려야 할 것 같은 느낌이라서
골격도 제대로 안갖춰진 이번 스케치는 내심 올라가줬으면 하는 심정으로
한번 올려봤는데 이번에는 잘 올라갔다

여튼......

Best Service의 Classic Composer 2 팩에서 나온 스트링과 스트링+우드윈드....
매우 쓸만하다!!

원래 논산 훈련소에서 행군할 때 머릿속에서 앵앵거리면서 돌아다니던
이미지의 느낌은 이것과는 조금 틀렸다
보이싱 역시도 좀 더 정직했다
G 코드 기반에 지금도 내 지식이 없는지라 정직한 편이지만
그때의 기억에 나왔던 소리는 완전 1-4-5 뿐이었다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