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심차게 시작했는데 1년도 못가 대차게 망했다.....


아마 벅스캐스트에게 가장 적절한 표현이 아닐까 싶다

야심차게 시작해서

런칭당시에 정희주, 슈퍼키드 신보 등을 유치하는 등 이래저래 노력했는데

워낙 조악한 인터페이스와 미비한 서비스로 빛을 못봤었다


어디 그뿐인가

방구석의 생각으로 이 서비스는 올해 초부터 시행될

음원 가격 정상화 방안.....즉 음원 서비스 종량제를 앞두고

그리고 그 결과에 따라 아마 올초에는 아주 유력하게 국내에 서비스가 되었어야 하는

아이튠즈를 겨냥하고 선행실험의 의미도 가졌을텐데

음원 서비스 종량제는 일단 망했고

그 결과 아이튠즈의 아시아 서비스국가 확대에서 대한민국은 제외되었더랬다

(뭐냐면 실미도에서 열심히 갈고 닦고 훈련했는데 특수공작원이 필요없어진거다)


이런 내외부적인 요인이 겹쳐 벅스캐스트는 야심찬 출발이후

그냥저냥.....

뭐 그렇게 잊혀진 서비스가 되었다


그렇게 진입장벽이 낮아졌다는 것은

방구석같은 허접한 음원도 서비스가능해진다는 이야기이다

(음훼훼)


그래서 개설했다.

방구석의 벅스캐스트!


아마 방문해보면 이게 왜 활성화되지 못하는가...라는 부분에 대해

금방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근데 그거보다 중요한 것이....방구석의 곡들은 여기서 무료서비스 중이라는거다(...)


그리고 나름의 팁이라면 벅스캐스트의 플레이어창이 뜨는 위치가 일정해서

배경이미지를 만들 때 잘 고려하면 나름의 멋진 디자인도 나올 것 같다


예제이미지는 나름의 시도였지만 위치가 살짝 위로 가서 실패...;;;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