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미디로 찍어놔서 다행이었다고 본다
노래를 불러보고 얼추 안맞는 부분은 다시 피아노를 밀어야 겠다

그리고 브릿지 부분에서의 내용은 원래
온 몸의 가시가 길어져서  털로 변해서 다가가기 좋아진다는 내용인데
이걸 표현할 표현력이나 연출력이 전무하다
결국 그냥 흐지부지 끝내버릴 생각

그리고, 언제나 그렇지만 악기들이 많이 나와서 목소리를 묻어버려야 하는데
그냥 피아노 스케치 버전이라서 노래를 못한 것이 너무 티난다

노래를 잘하고 건반을 잘치는 사람이 있다면
이것도 맛이 있을거 같은데 지금의 내 기량으로는 허접하기 이를 데 없다
(곡은 마음에 드는데 뭐랄까 오체불만족 같은 상황이다)


Monster(Sketch Piano) by Dogtune



Posted by Roomside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